文 “조국과 소주 한잔하고 싶다” 조국 “감사하고 송구”

김명일 기자 입력 2023. 5. 9. 10:02 수정 2023. 5. 9. 10: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민 “아빠는 청렴한 논리주의자” 조국 “재미없는 아빠란 뜻”
조국 “조민, 시골에서 의료 봉사활동 중”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달 19일 전북 전주시 한벽문화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북콘서트 저자와의 대화에서 책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과 ‘소주 한잔 하고 싶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감사하고 송구스럽다”고 했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4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북콘서트(저자와의 대화)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아직 (문재인)다큐멘터리를 보지 못했다”면서도 “(문 전 대통령을) 모셨던 사람으로 감사하고 송구스럽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최근 개봉한 자신의 다큐 영화 ‘문재인입니다’에서 ‘지금 당장 소주 한 잔 기울이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조국”이라고 답했다.

조국 전 장관은 ‘문 전 대통령이 있는 평산마을을 방문할 계획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해야죠”라면서도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제가 문 전 대통령을 만나면) 무슨 얘길 했느니, 그 자체로 정치적 해석을 낳고 왜곡하는 분들 있다. 일정하게 매듭이 되면 인사드려야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진행자인 김현권 전 민주당 의원은 조국 전 장관과 가족들의 재판상황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2017년 5월 10일 문재인 당시 대통령이 신임 수석비서관들과 오찬을 한 후 청와대 소공원을 산책하고 있다. 왼쪽은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조선DB

조국 전 장관은 펀드 관련 의혹들에 대한 혐의는 벗었지만 입시비리 등으로 아내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현권 전 의원은 “표창장, 인턴 가지고 4년을 받았다는 거예요? 세상에”라고 했다.

조국 전 장관은 “판결에 대해 왈가왈부하기는 곤란하다. 판결을 존중하고 승복하겠다”면서도 “변호인단과 피고인 입장에서는 소명이나 해명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정경심 전 교수에 대한 처벌이 비례성 원칙에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노코멘트 하겠다”고 했다.

아내 정경심 전 교수 상황에 대해서는 “서울구치소에 2년 반 정도 수감돼 있다. 독방에 있다”며 “(면회는) 최근에 잘 못 갔다”고 했다.

정경심 전 교수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는 질문엔 “노코멘트 하겠다. 말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딸 조민양에 대해서는 “의사면허는 유지되고 있다”며 “무보수로. 지역은 말씀드릴 수 없는데 조용한 시골에 가서, 지역을 돌면서, 의사 부족한 곳 가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조민양이 조국 전 장관을 ‘청렴한 논리주의자’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서는 “재미없는 아빠다. 이런 뜻일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