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 심각' 광주·전남, 닷새간 호우로 식수원 저수율 30% 돌파

박철홍 입력 2023. 5. 7. 10:33 수정 2023. 5. 7. 10: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심각한 가뭄지역인 광주·전남에 닷새간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식수원의 저수율이 급등했다.

상시 제한 급수가 이어지던 섬 지역도 주요 저수지에 물이 차면서 이번 폭우가 가뭄 지역에는 효자가 됐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노화도·금일도·소안도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제한급수가 이어졌는데, 이번 호우로 완도에 222㎜가 내리면서 섬 지역 10개 저수지 평균 저수율이 기존 25%에서 63%로 급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복댐 34.8%·주암댐 30.1%…빗물 유입량 늘면 제한급수 위기 탈피
닷새간 폭우, 가뭄 해갈에는 '효자' [완도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순천=연합뉴스) 박철홍 정다움 기자 = 심각한 가뭄지역인 광주·전남에 닷새간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면서 식수원의 저수율이 급등했다.

상시 제한 급수가 이어지던 섬 지역도 주요 저수지에 물이 차면서 이번 폭우가 가뭄 지역에는 효자가 됐다.

7일 광주시상수도사업본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9시 기준 광주의 식수원 저수율은 동복댐 34.8%, 주암댐 30.1%를 기록했다.

동복댐은 호남지역의 심각한 가뭄으로 지난 3월 14년 만에 저수율이 20% 밑으로 떨어졌지만, 이번 닷새간 호우로 저수율이 급격히 올라 저수량이 3천204만2천t을 기록하고 있다.

통상 상수도 일일 취수량이 약 15만t인 것으로 고려하면 200여일 이상 쓸 물을 확보한 셈이다.

겨우 20%대 저수율을 유지하던 주암댐도 저수율이 30% 이상으로 급등했고, 함께 식수원을 쓰이는 주암댐 조절지 댐도 25.3% 저수율을 기록해 합계 저수량이 2억t을 넘어섰다.

광주시상수도사업본부 측은 이번 호우로 인한 빗물 유입이 앞으로 수일 동안 추가로 이어지면 저수량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사실상 올해 제한 급수 위기는 벗어난 것으로 판단했다.

비내리는 동복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랜 가뭄으로 이미 제한급수 중인 섬 지역은 이번 폭우가 가뭄을 해소한 단비가 됐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노화도·금일도·소안도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제한급수가 이어졌는데, 이번 호우로 완도에 222㎜가 내리면서 섬 지역 10개 저수지 평균 저수율이 기존 25%에서 63%로 급등했다.

특히 보길도 부황제 등 2곳 저수지는 저수율이 100%를 넘어서 물이 넘쳐흐르기도 했다.

완도군은 주 1~2회만 급수가 이뤄지던 4곳 섬 지역에 대한 제한급수를 순차적으로 해제하고 있다.

완도군 상수도팀 관계자는 "수도 공급지인 저수지가 100% 찬 것은 아니다"며 "이번 비로 제한급수가 해제됐지만, 상시적인 가뭄 위기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기에 물 아껴 쓰기를 계속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일부터 현재까지 닷새간 광주·전남 누적 강수량은 장흥 관산 344㎜를 최고로 고흥 나로도 343.5㎜, 해남 북이리 336.5㎜, 완도 보길도 291.5㎜, 광주 광산 174㎜ 등을 기록했다.

이번 비로 전남지역에서는 728ha의 농경지가 침수·도복 피해 당하는 등 약 7억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pch80@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