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명품 자켓 공개 “데이트할 때 입으면 헤어지는 옷”

이예주 기자 입력 2023. 4. 17. 17: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는 장근석’ 영상 갈무리



배우 장근석이 코믹한 일상을 공유했다.

최근 장근석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을 통해 ‘아시아프린스 장근석의 럭셔리 하우스 최초공개!!ㅣ 나는 장근석 EP01’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장근석은 자신의 집을 공개하던 중 “특별히 드레스룸을 공개하겠다”라며 자신의 옷방을 공개했다. 그는 “생각보다 나는 옷이 별로 없다”라고 말하며 휘황찬란한 드레스룸을 보여줬다. 제작진이 “이게 옷이 없는 거냐”라고 묻자 장근석은 “별로 쇼핑에 그렇게 ‘좋아 막 옷이 좋아’ 요즘에는 그런 것 같지 않다”라고 해명한다.

‘나는 장근석’ 영상 갈무리



장근석은 친한 친구를 만날 때 어떤 옷을 입을까. 제작진이 ‘친구 만날 때 코디하는 법’을 묻자 장근석은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고르며 웃음케했다. 그는 “이게 원래 목이 원래 있었어. 여기 있었는데 여기까지 내려왔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광이 나는 푸른색 바지를 꺼낸 장근석은 “이거 옷이 왜 이래"라며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한다.

‘나는 장근석’ 영상 갈무리



이어 장근석은 “데이트할 때는 어떤 스타일로 입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데이트를 하러 가는데 남자가 이런 옷을 입고오면 바로 헤어지는...(스타일이다”라며 J사 흰색 털자켓을 꺼낸다. 그는 “솔직히 저 자켓은 사놓고 한번도 안 입었다”라며 “어렸을 때는 이런 화려한 스타일을 좋아했다. 지금 입기엔 부담스럽다”라고 설명했다.

이예주 온라인기자 yejulee@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