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제주 4·3, 삼일절·광복절보다 격 낮은 기념일"

안채원 입력 2023. 4. 4. 15: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4일 "대통령이 보통 3·1절과 광복절(기념식) 정도 참석하는데, 4·3 기념일은 이보다 조금 격이 낮은 기념일 내지는 추모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과거에도 4.3 기념일에 대통령이 관례적으로 무조건 참석했던 것이 아닌데, 이번에 (대통령이 불참해) 4.3 유족을 폄훼한 것처럼 야당에서 일제히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무조건 '대통령 불참' 공격 野자세 맞지 않아"…與 김웅 "추모에도 격 있나"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왼쪽)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수진 최고위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3.4.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4일 "대통령이 보통 3·1절과 광복절(기념식) 정도 참석하는데, 4·3 기념일은 이보다 조금 격이 낮은 기념일 내지는 추모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무조건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것을 공격해대는 자세는 맞지 않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과거에도 4.3 기념일에 대통령이 관례적으로 무조건 참석했던 것이 아닌데, 이번에 (대통령이 불참해) 4.3 유족을 폄훼한 것처럼 야당에서 일제히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아가 마치 대통령이 불참하는 것을 기다렸다는 듯이 현대사의 비극인 4.3 기념일을 맞아 대여 비난의 빌미로 삼는 것 아닌가"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반사이익을 위해 기념일을 악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의 발언이 알려지자 같은 당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추모에도 격이 있나"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그럼 프로야구 시구행사는 격이 높아서 가신 것이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답하실 거냐. 서해수호의날은 격이 높아서 가신 것이냐고 물어보면 또 뭐라 답하실 거냐"고 쏘아붙였다.

이어 "'못 가신만큼 4.3 유족과 제주도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고 더 살피실 것'이라고 답변할 수는 없었나"라며 "최고위원에 걸맞은 격을 갖추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chaewo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