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선배 오타니는 역시 달랐다' 고교 시절 라이벌에 '비수'

김용 입력 2023. 4. 2. 16: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무대에서 만난 고교 시절 라이벌, 맞대결 누가 웃었나.

오타니는 오타니였다.

이날 관심을 모은 건 에인절스의 간판타자 오타니 쇼헤이와 오클랜드 선발 투수 후지나마 신타로의 인연이었다.

나란히 일본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고, 오타니가 먼저 미국에 발을 들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미국 무대에서 만난 고교 시절 라이벌, 맞대결 누가 웃었나.

오타니는 오타니였다. 빅리그에 데뷔하는 '절친'에게 자비는 없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는 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클랜드콜로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13대1 대승을 거뒀다. 이틀 전 개막전 1대2 패배를 화끈하게 설욕했다.

이날 관심을 모은 건 에인절스의 간판타자 오타니 쇼헤이와 오클랜드 선발 투수 후지나마 신타로의 인연이었다.

일본 출신 29세 동갑내기 친구. 일본 고교 시절 최고의 라이벌로 인정받았다. 나란히 일본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고, 오타니가 먼저 미국에 발을 들였다. 오타니가 '투타 겸업'으로 전세계 최고 스타가 되는 사이 후지나미도 빅리그행을 노렸다. 그리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 오클랜드와 1년 계약을 체결하며 메이저리거 꿈을 이뤘다.

그리고 개막 시리즈 두 사람의 맞대결이 이뤄졌다. 시범경기에서 투수로 맞대결을 벌이기는 했지만, 이날 대결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웠다. 타석에 선 오타니가 오랜만에 만나는 후지나미의 공을 때려낼 수 있을까가 초점이었다.

오타니는 1회 첫 타석에서 1루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후지나미를 울렸다. 무사 만루 찬스서 후지나미의 강속구를 받아쳐 좌측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로 연결시켰다. 후지나미를 완전히 무너뜨리는 한 방이었다.

에인절스는 3회에만 14명의 타자가 등장해 대거 11점을 기록하며 경기를 가져왔다. 1, 2회 완벽한 피칭을 하던 후지나미는 3회 긴장감을 이기지 못하고 무너지며 메이저 데뷔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2⅓이닝 5안타 8실점.

에인절스와 오클랜드는 같은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라 시즌 내내 만난다. 두 사람의 맞대결이 조만간 다시 이뤄질 수 있다. 그 때는 경험을 쌓은 후지나미가 오타니를 넘어설 수 있을까.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 ©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