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초월한 유령의 사랑 이야기…'오페라의 유령' 개막

임지우 입력 2023. 4. 1. 22:10 수정 2023. 4. 4. 16: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3년 만에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초연 당시 구현한 압도적 무대
'유령' 조승우, 7년 만에 새 역할…고전에 생명력 더한 명품 연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조승우 [에스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거울 위 크리스틴(손지수 분)의 창백하고 아름다운 얼굴 위에 알 수 없는 흰 가면이 겹친다. 그 정체를 미처 알기도 전에 숨겨진 문이 열리고, 유령의 뒤를 따라 홀린듯 그 안으로 들어가는 크리스틴.

크리스틴과 함께 유령의 검은 손에 이끌려 들어간 관객의 눈앞에는 차갑고 축축한 지하실의 공기마저 구현한 듯한 실감 나는 무대가 펼쳐진다.

35년간 전 세계를 사로잡은 유령의 사랑 이야기가 13년 만에 돌아왔다.

지난달 30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2010년 이후 13년 만에 성사된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이다.

그간 해외 배우의 내한으로만 만날 수 있었던 '오페라의 유령'을 한국 배우의 연기와 오리지널 무대 디자인 그대로 선보인다. 정상급 뮤지컬 배우 조승우가 주인공 '유령' 역으로 7년 만에 새로운 배역에 도전해 주목받았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13년 만에 한국어 공연 [에스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처음 관객을 맞이하는 건 망가진 무대 장치가 널브러져 있는 오래된 극장. 먼지 쌓인 천으로 덮인 샹들리에는 오래전 이곳에서 벌어졌던 기묘한 이야기의 기억을 불러일으키고, 그 순간 비디오테이프를 뒤로 되감듯 무대는 1800년대 파리의 화려하고 빛나는 오페라 극장으로 순식간에 변한다.

30년 넘게 꾸준히 공연되며 영화, 책 등으로도 널리 알려진 이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특별하게 만드는 건 주옥같은 음악과 뮤지컬에서만 볼 수 있는 기발한 무대 장치다.

바닥에 널브러진 샹들리에가 관객의 머리 위를 아슬아슬하게 지나 천장에 매달리며 시간을 되돌리는 극의 도입부는 이 작품의 상징처럼 여겨진다. 화려한 오페라 공연이 펼쳐지다가 순식간에 프리마돈나의 은밀한 대기실로, 다시 유령이 사는 비밀 지하실로 눈 깜짝할 사이에 변하는 풍성한 무대는 관객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무대 위에서 신출귀몰하던 '유령'이 어느 순간 무대 천장 위에 올라서서 객석을 내려다보고, 관객의 등 뒤에서 유령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한 음향 연출은 실제로 공연장 안에 유령이 살아 숨 쉬고 있는 듯한 오싹함을 준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공연 장면 [에스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이번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은 무대 바닥부터 천장 꼭대기까지, 공연장을 100% 활용해 입체감을 더한다. 유령이 매달린 공중 장식 위에서 등장하고, 객석 2층 높이의 무대 꼭대기에 서서 노래하는 등 무대 스케일이 크다. 1988년 '오페라의 유령' 초연 당시 선보였던 천재적인 무대 디자이너 마리아 비욘슨의 오리지널 디자인을 그대로 구현했다.

이 무대는 3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영국 웨스트엔드 등에서 변함없이 사용되며 시간을 초월한 고전의 가치를 증명한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13년 만에 한국어 공연 [에스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들의 연기는 고전의 깊이에 생명력을 더한다.

오랜만에 새로운 배역으로 관객과 만난 조승우는 목소리만으로 들리는 첫 등장부터 카리스마로 객석을 사로잡았다.

잔인한 살인마와 열정적인 예술가, 상처 입은 영혼을 오가며 '유령'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린 그의 연기는 이 거짓말 같은 이야기에 관객이 빠져들게 만든 일등 공신이었다.

가면으로 가린 반쪽짜리 얼굴로도 생생하게 전달되는 감정은 그의 존재감을 실감하게 했다. 바닥을 기며 크리스틴에게 다가가거나 악마처럼 긴 망토를 펄럭이는 몸짓에도 생동감이 넘쳤다.

감정 연기에 몰입하다 노래하는 부분에선 일부 목소리가 흔들리기도 했지만, 대극장을 가득 채운 성량과 곡 소화력은 세기의 명곡으로 불리는 '오페라의 유령' 음악에 무게감을 더했다.

여기에 50명에 가까운 앙상블이 한 몸처럼 움직이는 수준 높은 군무와 이질감 없이 한국어 가사로 옮겨진 '생각해줘요'(싱크 오브 미), '오페라의 유령'(팬텀 오브 디 오페라), '돌아갈 수 없는 길'(포인트 오브 노 리턴) 등 주옥같은 명곡은 13년의 기다림을 충분히 보상한다.

부산 공연은 6월 18일까지. 7월에는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과 만난다.

wisefool@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