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1호 홈런…SSG, KIA 격파

이성훈 기자 입력 2023. 4. 1. 20:57 수정 2023. 4. 1. 2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디펜딩 챔피언 SSG는 41살 맏형 추신수의 개막 1호 홈런을 앞세워 KIA를 제압했습니다.

추신수는 1회 말 KIA 선발 앤더슨의 시속 152km 강속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키움의 안우진 투수는 최고 시속 159km 광속구를 앞세워 역대 개막전 최다인 12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한화 타선을 6이닝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KT는 강백호와 알포드의 홈런 등 13안타를 터뜨려 LG를 제압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디펜딩 챔피언 SSG는 41살 맏형 추신수의 개막 1호 홈런을 앞세워 KIA를 제압했습니다.

추신수는 1회 말 KIA 선발 앤더슨의 시속 152km 강속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2023년 프로야구의 첫 번째 홈런입니다.

SSG 에이스 김광현은 5이닝 1실점 호투로 팀의 4대 1 승리를 이끌며 역대 최소 경기 150승의 금자탑을 쌓았습니다.

---

키움의 안우진 투수는 최고 시속 159km 광속구를 앞세워 역대 개막전 최다인 12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한화 타선을 6이닝 무실점으로 틀어막았습니다.

키움은 연장 10회, 이적생 이형종의 시즌 1호 끝내기 안타로 한화를 눌렀습니다.

---

윤석열 대통령이 시구에 나선 대구 개막전에서는 역대 최고 커리어에 빛나는 새 외국인 투수 페디의 5이닝 무실점 역투를 앞세워 원정팀 NC가 웃었습니다.

---

KT는 강백호와 알포드의 홈런 등 13안타를 터뜨려 LG를 제압했습니다.

이성훈 기자che0314@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