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도 비명 지른다? 물 안 줬더니 '이런 소리'가

이지원 입력 2023. 4. 1. 20:55 수정 2023. 4. 2. 09: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식물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소리를 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CNN의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연구팀은 특정 상황에서 발생하는 '식물 고주파'를 녹음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는 환경에서 식물들은 시간당 30~50회의 소리를 냈지만, 자극을 받지 않은 대조군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식물의 종류와 상황에 따라 소리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간 들을 수 없는 40~80㎑의 고주파 소리 내
식물들은 40~80㎑의 고주파 소리를 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물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소리를 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CNN의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연구팀은 특정 상황에서 발생하는 '식물 고주파'를 녹음하는 데 성공했다.

릴라크 하다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소음이 전혀 없는 지하실에 대형 음향 상자를 마련한 다음 토마토, 담배 등의 식물과 함께 20~250㎑(킬로헤르츠)의 고주파를 녹음할 수 있는 초음파 마이크를 설치했다. 연구팀은 일부 식물에 5일간 물을 주지 않거나 줄기를 자르는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줬다.

그 결과, 식물들은 40~80㎑의 고주파 소리를 냈다. 이는 인간이 들을 수 없는 소리지만 변환을 하면 마치 에어캡이 터질 때와 비슷한 '뽁뽁' 소리로 들렸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는 환경에서 식물들은 시간당 30~50회의 소리를 냈지만, 자극을 받지 않은 대조군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식물의 종류와 상황에 따라 소리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물이 부족할 때 내는 소리와 줄기가 잘렸을 때 내는 소리가 달랐다는 것. 해당 소리는 식물 줄기에 있는 기포가 터지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됐으며, 식물이 의사소통을 위해 의도적으로 내는 것이라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다니 교수는 "꽃밭은 사람이 듣지 못할 뿐 다소 시끄러운 곳일 수 있다"며 "식물이 내는 소리를 듣고 물을 줘야 할 때를 알려주는 센서 같은 도구가 개발되면 사람들도 식물 소리 정보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 저널 《셀(Cell)》에 발표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Copyright© 코메디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