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길거리서 여성에게 치근덕···대사관까지 "국격 훼손 말라"

박윤선 기자 입력 2023. 4. 1. 17: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해외 여행 채널을 운영하는 한국 유튜버들이 태국에서 여성들을 무단 촬영하거나 음란물을 촬영하는 등 도를 넘은 행동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최근 태국 현지 매체 브라이트 TV는 자국 여성을 상대로 한 한국인 유튜버들의 일탈 행위를 고발하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태국 현지 여성들을 상대로 촬영, 방송을 진행하는 한국 유튜버 모습./사진=태국 MARINTV 유튜브 캡처
[서울경제]

해외 여행 채널을 운영하는 한국 유튜버들이 태국에서 여성들을 무단 촬영하거나 음란물을 촬영하는 등 도를 넘은 행동으로 물의를 빚고 있다. 현지에서도 한국 유튜버들의 일탈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거세게 일자 한국 대사관까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31일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국내 남성 유튜버 A씨가 최근 태국 내 유흥업소에서 여성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을 방송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영상에는 유튜버의 후원 계좌번호도 노출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성매매를 하기 위해 비용을 알아보는 내용을 그대로 보여주는 등 '원정 음란' 방송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제보 영상을 확인한 경찰은 문제의 영상을 올린 유튜버 계정 명의자를 대상으로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태국 현지 매체 브라이트 TV는 자국 여성을 상대로 한 한국인 유튜버들의 일탈 행위를 고발하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한국 유튜버는 자신을 '한국인 오빠'라고 소개하면서 태국 여성에게 술을 마시자고 접근했다. 이 유튜버는 여성이 제안을 거절했음에도 계속 따라다니면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했다. 또 연락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달라고 집요하게 매달렸다.

주태국 한국 대사관은 지난 29일 공지를 통해 “최근 태국에서 우리 국민이 인터넷 개인 방송 중 현지인 행인을 무단으로 촬영하는 등 물의를 일으켜 태국 및 국내 언론에 보도되는 사례가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며 “인터넷 개인 방송 시 현지인을 대상으로 길거리 헌팅을 하거나 유흥업소를 탐방하는 방송 콘텐츠는 태국인 비하 등으로 문제가 될 수 있고, 동의를 얻지 않는 촬영 등은 개인정보보호 및 초상권 침해 등으로 태국 내에서 처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태국에서 대마와 관련된 영상을 송출하여 타인에게 널리 알리거나 제시하는 행위로 판단 시 국내법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 될 수 있다”며 “태국을 방문하시거나 거주하시는 우리 국민께서는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로 국격을 훼손시키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