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안우진 응원하러 고척돔 방문…홍원기 감독 "굉장히 큰 힘이 될 것"

고척돔=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3. 4. 1. 13: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평소 홍원기 감독과 가깝게 지내는 '레전드' 박찬호 야구 해설위원이 키움 히어로즈의 2023시즌 개막전을 응원하기 위해 야구장을 방문한다.

홍원기 감독은 1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을 앞두고 "박찬호 위원이 개막전을 보러 오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 연합뉴스


"굉장히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평소 홍원기 감독과 가깝게 지내는 '레전드' 박찬호 야구 해설위원이 키움 히어로즈의 2023시즌 개막전을 응원하기 위해 야구장을 방문한다.

홍원기 감독은 1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을 앞두고 "박찬호 위원이 개막전을 보러 오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찬호 위원이 지난 시범경기 때도 안우진의 투구를 뜻깊게 보고 너무 흡족해 했다. 그래도 한국 야구의 미래가 밝은 것 같다고 했다. 안우진을 응원하고 싶다고 해서 출국 날짜를 미루고 오늘 개막전,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하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홍원기 감독에 따르면 박찬호는 박세리, 박태환 등 박씨 성을 가진 한국 스포츠 스타들과 함께 야구장을 찾는다.

홍원기 감독은 "쓰리박을 같이 모시고 온다고 하니까 굉장히 큰 힘이 될 것 같다. 박지성 위원도 모시고 오려고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쓰리박'이라는 TV 프로그램이 있다는 취재진의 말을 듣고는 "방송 하러 오는거네"라는 농담을 건네며 웃었다.

안우진은 이날 키움의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선다. 이에 맞서는 한화는 버치 스미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고척돔=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opyright©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