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마, 아들아"…하늘로 떠난 아버지에게 온 문자 '뭉클'

신현보 입력 2023. 4. 1. 10:56 수정 2023. 4. 1. 11: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시안에 사는 청년 A(22)씨는 지난주 대학원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실망한 A씨는 3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사용하던 휴대전화 번호로 "아빠, 저 대학원 입시에 합격하지 못했어요. 예상한 결과긴 해요. 정말 열심히 준비해서 내년에 다시 도전해보려고 합니다. 제 성격 잘 아시잖아요, 꼭 합격할 거예요. 아빠, 너무 보고 싶어요. 꿈에라도 나와 주세요. 아빠가 보고 싶네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시안에 사는 청년 A(22)씨는 지난주 대학원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실망한 A씨는 3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사용하던 휴대전화 번호로 "아빠, 저 대학원 입시에 합격하지 못했어요. 예상한 결과긴 해요. 정말 열심히 준비해서 내년에 다시 도전해보려고 합니다. 제 성격 잘 아시잖아요, 꼭 합격할 거예요. 아빠, 너무 보고 싶어요. 꿈에라도 나와 주세요. 아빠가 보고 싶네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몇 시간 후, 놀랍게도 아버지가 사용하던 번호로 답장이 도착했다. 메시지에는 "걱정하지마, 아들아. 누가 항상 성공할 수 있겠어? 넌 실패로부터 성장해서 결국엔 최고가 될 거야. 힘내서 앞으로 나아가렴. 난 내 아들이 가장 대단한 사람이라고 믿고 있어. 아빠도 네가 보고 싶다"라는 내용이 담겨 왔다.

답장을 보낸 건 '가오'라는 성을 가진 남성이었다. 그는 처음 A씨의 메시지를 받고는 누군가 잘못된 번호로 연락했을 것이라고 했지만, 곧 A씨의 아버지가 이미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가오는 SCMP에 "A씨의 삶은 아마도 평탄치 않을 것이다. 그에게 용기가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A씨는 가오에게 "아버지 전화번호를 사용하는 분이냐"며 "당신이 누구든,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에 가오는 "천만에요. 계속해서 노력하다 보면 내일은 더 나아질 거예요"라고 답했다. A씨는 "'아버지'가 보낸 메시지를 보자마자 울었다. 다시는 이런 일로 괴롭히지 않겠다"며 재차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들의 대화는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서 1억3000만회 이상 조회되며 화제가 됐다. 중국 네티즌들은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니 나도 메시지를 보면서 울었다", "친절한 전화번호 주인에게 감사하다", "마음이 따뜻해진다" 등 반응을 내놨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