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디셀러 뮤지컬 한판승부…맘마미아 vs 오페라의 유령

신새롬 입력 2023. 4. 1. 10: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바의 히트곡으로, 또 영화로도 이미 잘 알려진 뮤지컬 '맘마미아'가 돌아왔습니다.

부산에서는 세계적인 스테디셀러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관객을 만나죠.

한국어로 만나는 해외 대형 뮤지컬들을 신새롬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뮤지컬 '맘마미아' 중> "넌 멋진 댕신퀸. 어리고 예쁜 열일곱~~"

전설적인 그룹 아바의 히트곡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 '맘마미아'

2004년 한국 초연 후 최단기간 2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세우며, 20년 가까이 꾸준히 사랑받아온 흥행작입니다.

도나 역으로 1천회 넘게 공연한 최정원 등 익숙한 얼굴들에 더해, 송일국, 장현성 등 익숙하면서도 낯선 새 배우들이 합류했습니다.

<최정원 / '맘마미아' 도나역> "뮤지컬 맘마미아를 하기 위해 태어난 뮤지컬 배우 최정원입니다. 맘마미아에 나오는 모든 감정들은 소피처럼 어릴 때 느꼈던 감정도 가지고 있고, 제 안에서 온전히 나오는 거라서요."

<장현성 / '맘마미아' 샘역> "직업 배우이긴 합니다만, 이런 대형 뮤지컬에 아름다운 가창을 여러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는 뮤지컬 전문 배우는 아니어서요. 언젠가 꼭 한번 도전해보고 싶은 작품이었습니다."

세계적인 스테디셀러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부산에서 관객을 먼저 만납니다.

2001년과 2009년에 이어 약 13년 만에 열리는 한국어 공연인 데다, 뮤지컬계 흥행보증수표 조승우가 유령 역으로 나섰습니다.

<신동원 / '오페라의 유령' 프로듀서> "한국 문화를, 정서를 훨씬 더 많이 반영해서 가사를 배우들이 연기하고 노래하기 편한 방식으로… 저희가 볼 때는 굉장히 많이 바뀌었다고 느끼거든요."

한편, 2003년 시작해 3차례 오리지널 내한 공연이 진행됐던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카고'도 오는 5월 한국을 찾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맘마미아 #오페라의유령 #시카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