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후 축제 열 판"…충북 북부지역 벚꽃 벌써 만개

권정상 입력 2023. 4. 1. 09: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충북 북부지역에서도 예외 없이 벚꽃이 일찍 개화하면서 지자체마다 준비 중인 벚꽃 축제가 벚꽃 없이 진행될 우려를 낳고 있다.

1일 충북 북부 3개 시·군에 따르면 이들 지자체는 오는 7∼9일 일제히 벚꽃 축제를 개최한다.

제천시도 4년 만에 '청풍호 벚꽃축제'를 개최하기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 지자체는 청주의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축제 일정을 정해 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주·제천·단양, 7∼9일 벚꽃축제…내주 중반 날씨 변수
31일 촬영한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벚꽃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주·제천·단양=연합뉴스) 권정상 기자 = 충북 북부지역에서도 예외 없이 벚꽃이 일찍 개화하면서 지자체마다 준비 중인 벚꽃 축제가 벚꽃 없이 진행될 우려를 낳고 있다.

1일 충북 북부 3개 시·군에 따르면 이들 지자체는 오는 7∼9일 일제히 벚꽃 축제를 개최한다.

충주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중단했던 '충주호 벚꽃축제'를 4년 만에 재개한다.

충주댐 물문화관을 주 무대로 각종 공연과 전시 행사를 열고 농산물 판매장도 운영할 계획이다.

제천시도 4년 만에 '청풍호 벚꽃축제'를 개최하기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청풍면 물태리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 예술단체와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등의 공연과 버스킹, 어린이 사생대회, 벚꽃 레이저쇼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단양군도 야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처음 도입한 '벚꽃 야경 투어'를 단양읍 소노문 단양∼군보건소 1.3㎞ 수변 길에서 연다.

그러나 이들 축제 행사장의 벚꽃은 4∼5일 전부터 본격적으로 꽃망울을 터뜨려 70∼90% 개화한 상태다.

31일 촬영한 충주댐 벚꽃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지 주민들은 벚꽃이 내주 초 절정을 이룬 뒤 낙화를 시작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오는 4일과 5일에는 비가 예보돼 지자체 담당자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충주시 관계자는 "비가 많이 내리면 꽃잎이 대부분 떨어져 정작 축제 기간에는 썰렁한 장면이 연출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행사 출연진 일정을 조정하거나 장비 임대 계약 등을 변경하는 것도 쉽지 않아 벚꽃 축제를 앞당기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들 지자체는 청주의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축제 일정을 정해 왔다.

일기 예보기관이 올해 청주의 벚꽃 개화일을 4월 1일로 예상한 만큼 이보다 1주일 늦은 7일을 벚꽃 축제 개최의 적기로 예상했으나 상당한 오차로 빗나간 셈이다.

제천시 관계자는 "벚꽃 개화 시기를 정확히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며 "비록 벚꽃이 많이 떨어진 상태여도 봄의 정취를 만끽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행사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jusang@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