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전 대위 VS 구제역 매치 성사? 로드FC 정문홍 회장 입장 발표

우충원 입력 2023. 4. 1. 0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로드FC 정문홍 회장이 최근 이슈가 된 80만 유튜버 이근 전 대위(39)와 15만 유튜버 구제역(30) 간의 논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1일 로드FC 정문홍 회장은 개인 유튜브 채널 '가오형 라이프'에서 이근 전 대위와 구제역의 로드FC 프로 무대 경기에 관해 입을 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로드FC 정문홍 회장이 최근 이슈가 된 80만 유튜버 이근 전 대위(39)와 15만 유튜버 구제역(30) 간의 논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1일 로드FC 정문홍 회장은 개인 유튜브 채널 ‘가오형 라이프’에서 이근 전 대위와 구제역의 로드FC 프로 무대 경기에 관해 입을 열었다.

최근 재판을 마치고 나온 이근 전 대위와 구제역은 법원 앞에서 언성을 높이면서 실랑이를 벌였다. 해당 사건이 이슈가 되며, 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받았다.

구제역은 “보아하니 법과 이성보단 폭력과 본능을 좋아하시는 듯한데 당신이(이근 전 대위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붙어줄 테니 남자라면 빼지 말고 나랑 로드FC 무대 위에서 한판 붙자! 로드FC 정문홍 대표님 저와 이근의 매치업을 추천해 주시면 좋겠다.”고 SNS에 생각을 밝히며, 사건은 더욱 고조됐다.

이에 관해 정문홍 회장은 “무조건 가능한 건 아니다. 우선 프로 선수들의 시합이다 보니까. 무엇보다 ‘선수들과 팬들의 어떤 동의가 좀 있어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며 “혹여나 팬들에게 투표 같은 거를 좀 진행을 해봐서 ‘찬성이다. 다들 보고 싶다.’ 한다고 한다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과거 로드FC에서는 윤형빈(43), 김보성(56), 이승윤(46) 등의 일반인들이 경기를 뛴 경험이 있다. 그렇기에 가능성은 비치고 있지만, 스포츠 윤리에 어긋날 경우 대결이 성사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여진다.

정문홍 회장은 “이미 이승윤, 윤형빈, 김보성 씨도 일반인이었기 때문에 일반인들 간의 어떤 매치들이 스페셜 매치로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펜들과 선수들이 동의한다면 큰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꼭 중요한 요소가 있다. 두 분이 동의한다는 전제하에서 ‘양 선수에게 프로 선수들을 좀 붙여줘서 트레이닝을 좀 거친 다음에 기본적인 룰과 스포츠에 대한 기술들을 좀 숙지하고 그 과정을 좀 거친 다음에 무대에 올라가는 게 가장 바람직하지 않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문홍 회장은 “제일 중요한 건 너무 큰 영향력을 갖고 계신 분들이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또 잘 마무리하셔서 정말 어린 친구들에게 ‘이렇게 어른들의 싸움도 어른들의 어떤 그런 것도 이렇게 스포츠를 해결할 수 있구나’라는 모습 좋은 영향을 끼쳤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전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