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윅4', 벌써 원작 수익 두 배 넘었다...개봉 일주일만 [할리웃통신]

이수연 입력 2023. 3. 31. 17: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영화계에 뜻깊은 이정표를 세웠다.

전작과는 다른 액션 스케일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 키아누 리브스의 출연작 영화 '존 윅 4'가 지난 24일 개봉 이후 첫 주 7380만 달러(한화 약 960억 8760만 원)의 수익을 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수연 기자]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영화계에 뜻깊은 이정표를 세웠다.

전작과는 다른 액션 스케일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 키아누 리브스의 출연작 영화 '존 윅 4'가 지난 24일 개봉 이후 첫 주 7380만 달러(한화 약 960억 8760만 원)의 수익을 냈다. 개봉 첫 주 주말 기준 시리즈 중 역대 최고 수익이다.

뿐만 아니라 북미 영화 전문 매체 콜라이더(Collider)는 "'존 윅 4'가 누적 수익 1억 5천만 달러(한화 약 1953억 원)를 돌파하며 올해 세 번째로 높은 수익을 올린 영화가 됐다"고 보도했다. 총 누적 수익 8천6백만 달러(한화 약 1120억 1500만 원)의 원작과 비교하면 개봉 일주일 만에 벌써 원작의 2배 가까이에 달하는 수익을 낸 셈이다.

앞서 '존 윅-리로드'('존 윅: 챕터 2')는 원작보다 더 많은 1억 7150만 달러(한화 약 2238억 750만 원)를 기록했고, 이어 '존 윅 3: 파라벨룸'은 그 기록을 넘어 총 3억 2770만 달러(한화 약 4276억 4850만 원)의 수익을 올린 바 있다.

관객뿐만 아니라 평단까지 사로잡고 있는 '존 윅 4'는 모든 시리즈의 기록을 가뿐히 깰 것으로 보인다. '존 윅 4'는 해외 대표 영화 평점 사이트인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점수 93%를 기록했다. 이는 '존 윅'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점수다. 이를 방증하듯 한 평론가는 '존 윅 4'를 두고 "가장 위대한 액션 영화 중 하나다. 감히 역대 최고의 액션 영화라 하고 싶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존 윅 4'는 오는 4월 12일 국내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수연 기자 tndus11029@naver.com / 사진= '존 윅 4'

Copyright©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