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앉는 대중 무역‥이제 최대 적자

배주환 입력 2023. 3. 29. 15:1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외전]

◀ 앵커 ▶

중국은 우리나라 무역수지의 주요 버팀목이었는데 몇 년 사이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최대 무역 흑자국 지위는 이미 옛말이고,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대중 무역 적자 시대가 열렸습니다.

배주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올해 2월까지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50억 7천400만 달러 적자를 냈습니다.

이제는 무역 흑자국이 아닌 적자국 1위가 바로 중국입니다.

대중 무역수지 흑자는 갈수록 줄어 지난해엔 12억 1천300만 달러까지 쪼그라들었습니다.

여기에 올해는 상황이 더 좋지 않습니다.

1, 2월에 이어 3월도 적자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번 달 1일부터 20일까지의 통계만 봐도, 1년 전과 비교해 수출은 36.2% 줄어든 반면 수입은 9.1%가 늘어난 상황입니다.

문제는 대중 무역수지 적자가 굳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대중 무역 적자는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는데 개선의 여지는 좀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그나마 비중이 가장 높은 반도체 수출 회복에 희망을 걸 수밖에 없지만, 과거와 같을 순 없다는 게 무역협회의 분석입니다.

[장상식/무역협회 동향분석실장]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에는 단가 변동이 크기 때문에요. 하반기에 다시 단가가 빠르게 회복이 되면 대중 무역도 아마 흑자로 반전될 수는 있습니다. 다만 이제 과거와 같은 그런 시대는 조금 어려운 건 사실입니다."

지금 같은 상황이 이어져 올해 최종적으로 적자를 낸다면, 대중 무역수지는 1992년 이후 31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하게 됩니다.

MBC뉴스 배주환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배주환 기자(jhbae@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3/nw1400/article/6468743_36177.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