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흘리며 180m 헤엄…상어에 물린 美 60대 '구사일생'

홍효진 기자 입력 2023. 3. 23. 23:49 수정 2023. 5. 6. 19: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30분쯤 하와이섬(빅 아일랜드) 서북부 아나후말루만 앞바다에서 60세 남성 A씨가 수영 중 상어에게 기습 공격을 받았다.

아직까지 A씨를 공격한 상어의 종과 크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상어에 물린 채로 180m가량을 헤엄쳐 목숨을 건진 60대 남성의 소식이 전해졌다.

2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30분쯤 하와이섬(빅 아일랜드) 서북부 아나후말루만 앞바다에서 60세 남성 A씨가 수영 중 상어에게 기습 공격을 받았다.

A씨는 왼쪽 손과 다리 뒤쪽을 물려 피를 흘리면서도 인근 해안가에 정박 중이던 요트를 발견 후 약 200야드(182m)를 헤엄쳤다. 요트 승무원들이 A씨가 물 밖으로 나오는 것을 도왔고, 구조대가 올 때까지 지혈 조치를 했다.

당시 A씨를 구한 요트 승무원은 "구조대가 도착한 뒤 부상자를 해변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A씨는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A씨를 공격한 상어의 종과 크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이번 사고가 발생한 아나후말루만은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해 스노클링 등 물놀이를 즐기는 여행객들이 많다. 다만, 이번 사례처럼 상어 공격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홍효진 기자 hyost@mt.co.kr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