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세 줄고 집값 낙폭 줄어도…"반등은 아직"

최덕재 입력 2023. 3. 23. 21:1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집값 하락에 역대급 공시가격 인하까지 겹쳐 보유세 부담이 줄어들게 됐죠.

여기에 집값 낙폭도 계속 줄고 있습니다.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 신호이긴 한데, 아직 거래량 회복이나 집값 반등까지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 더 많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공동주택 공시가격 18.61% 인하 등이 보유세에 미치는 영향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2주택 이상 보유자와 고가 1주택자들의 세금부담이 크게 낮아졌습니다.

3,800여 세대 서울 마포의 한 아파트 단지 84㎡와 4,400여 세대 서울 강남구의 단지 84㎡ 동시 보유자의 경우 올해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를 합친 부담은 약 71% 감소합니다.

2,400여세대 서울 서초구 한 단지 84㎡와 3,900여 세대 서울 송파구의 한 재건축 단지 82㎡ 소유주는 보유세 부담이 각각 약 43%,58% 줄어들게 됩니다.

집값 하락세도 계속 둔화하고 있습니다.

이달 셋째 주 기준 전국 집값은 0.22% 내려, 전주보다 낙폭이 0.04%포인트 줄어든 겁니다.

서울 서초, 송파구는 집값이 보합이었습니다.

서초구 집값이 하락을 멈춘 건 지난해 8월 셋째 주 후 처음입니다.

서울 강동구 일대에선 직전 거래 대비 오른 가격에 매매가 이뤄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본격 거래량 회복이나 집값 반등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단 진단이 많습니다.

<우병탁 / 신한은행 WM사업부 팀장> "결국은 금리가 확실하게 상단을 찍었다는 시그널이 잡힐 때까지는 집값이 본격적인 추세 반등을 일으키기에는 아직 이른감이 있습니다."

거래가 살아나는 것 같지만, 그간 쌓인 급매물이 소진되는 것이라, 통계상 집값 하락세가 이어질 수밖에 없고, 고금리로 인한 대출 상환 부담에 이보다 오른 값에는 매수세가 붙지 않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보유세 #역대급 #강남 #다주택 #집값 #상승 #아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