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잉주 전 대만 총통, 이달 말 방중”

이종섭 기자 입력 2023. 3. 20. 21: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로이터 “난징 등 본토 방문”
전·현직 총통 가운데 처음

마잉주(馬英九·사진) 전 대만 총통이 전·현직 총통 가운데 처음으로 이달 중 중국을 방문한다.

로이터통신은 마 전 총통이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중국 장쑤(江蘇)성 난징(南京)과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후난(湖南)성 창사(長沙), 충칭(重慶), 상하이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배한 국민당이 대만으로 패퇴한 후 지금까지 대만 전·현직 총통이 중국 본토를 방문한 사례는 없었다.

마 전 총통 사무실은 그가 중국에서 학생들을 만나고 2차 세계대전과 중일전쟁 유적지 등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 전 총통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와 만날 계획이 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국민당 소속인 마 전 총통이 집권한 2008~2016년은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의 긴장이 크게 완화된 시기였다. 마 전 총통은 집권 말인 2015년 11월 싱가포르에서 시 주석과 역사적인 첫 양안 정상회담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회담 직후인 2016년 1월 대만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정권을 잡으며 양안 관계는 악화일로를 걸었다.

마 전 총통의 중국 방문은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다. 차이 총통이 8년 임기를 채우고 3연임 제한으로 물러나는 가운데 집권 민진당과 제1야당인 국민당은 각각 정권 재창출과 탈환에 사활을 걸고 있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