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여자에게 자리 양보 안 하냐"…지하철서 30대男 폭행한 50대 [영상]

김수연 기자 입력 2023. 3. 20. 17:33 수정 2023. 3. 21. 21: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의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중국 남자들은 왜 여자들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냐"며 소란을 피우고 이를 제지하던 남성을 폭행했다.

지난 15일 중국 포털사이트 시나닷컴과 소후닷컴 등에는 광저우의 한 지하철 객실 안에서 벌어진 폭행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왕 씨는 "내일부터 모든 지하철 안에서 남자는 서 있고 여자는 앉아 있어야 한다"며 "중국 남자들은 왜 여자들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냐. 외국에서는 모든 여자에게 자리가 있다"고 소리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웨이보 갈무리
 
중국의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중국 남자들은 왜 여자들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냐"며 소란을 피우고 이를 제지하던 남성을 폭행했다.

지난 15일 중국 포털사이트 시나닷컴과 소후닷컴 등에는 광저우의 한 지하철 객실 안에서 벌어진 폭행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9시 30분경 광저우 지하철 4호선에서 왕모씨(50·여)가 이모씨(31·남)와 좌석 문제로 말다툼하다 폭행을 저질렀다.

영상에서 왕 씨는 "내일부터 모든 지하철 안에서 남자는 서 있고 여자는 앉아 있어야 한다"며 "중국 남자들은 왜 여자들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냐. 외국에서는 모든 여자에게 자리가 있다"고 소리친다.

자리에 앉아 이를 듣던 이 씨가 "왜 중국 지하철 안에서 소란을 피우냐"고 따졌다. 그러자 왕 씨는 "내가 중국인이 아니라는 것을 어떻게 아느냐. 내가 이 외국 옷을 입으면 중국인이 아니라는 거냐"고 발끈했다.

웨이보 갈무리
 
두 사람의 실랑이가 이어지던 중 돌연 이 씨 앞으로 다가간 왕 씨는 그의 머리를 주먹으로 내리쳤고 "다시 말해봐"라고 말하며 이 씨의 머리채를 쥐고 흔들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하철 직원 3명이 바로 다음 역에서 왕 씨를 끌고 내리면서 상황이 일단락됐다. 지하철 직원이 이 씨에게 "하차해서 이 문제를 처리하겠냐"고 묻자, 이 씨는 "됐다. 이 여성이 너무 시끄러워 참을 수 없었던 거다"라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왕 씨는 만취한 상태에서 폭행을 저질렀으며, 이에 따라 10일 행정 구류 및 500위안(약 10만 원)의 벌금 처벌을 받았다.

사건을 접한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양보할 여력이 있으면 기꺼이 양보하면 된다", "자리를 양보하는 과정에서 예의와 존중을 중시해야지. 성별과 연령의 차이를 강조해서는 안 된다", "자리 양보는 강제가 아니며 분쟁과 폭력의 원인이 되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