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일본에 선물만 안겼나···기시다 지지율만 올라

이윤정 기자 입력 2023. 3. 20. 16:07 수정 2023. 3. 20. 19: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초 20%대까지 곤두박질쳤다가
한국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안 발표
한·일 정상회담 이후 기대감 반영
윤 대통령 지지율 흐름과 정반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0일 인도를 방문해 간디기념관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대까지 곤두박질쳤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한국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안 발표와 한·일 정상회담 이후 반등에 성공했다. 2주 연속 긍정평가는 하락하고 부정평가는 상승한 윤석열 대통령과는 정반대다.

일본 매체들은 정상회담 이후 술자리에서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행과 후쿠시마 수산물 등에 대한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했다며 일본에 유리한 성과들을 연이어 보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아직도 한국에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화이트리스트 복원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결국 일본에 선물만 안겨준 모양새가 연출되고 있다.

20일 아사히신문은 지난 18~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40%로 전달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도 같은 기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지난달 조사 대비 7%포인트 상승한 3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시다 정권 지지율은 2021년 10월 출범 당시 60%대였지만 올초에는 20%대까지 내려앉았다. 일본에선 내각 지지율 30%대를 ‘위험수역’으로, 20%대를 ‘퇴진수역’으로 부른다. 실제로 2007년 총리직에 오른 후쿠다 야스오 총리는 지지율이 30% 아래로 떨어지자 1년 만에 스스로 물러났고, 이어 총리가 된 아소 다로 또한 지지율이 20% 이하로 떨어져 쫓겨나다시피 2009년 사임했다.

‘퇴임 위기’에 몰렸던 기시다 총리가 지지율 반등에 성공한 데는 한국 정부의 강제동원 피해 보상안 발표와 한·일 정상회담 이후 성과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6일 한국 정부가 피고 기업의 사과·배상 없이 한국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대신 변제하는 양보안을 발표한 뒤 NHK가 10~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6개월 만에 40%대로 올라섰다. 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3%는 한국 정부의 해결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일 정상회담 이후 여론은 더 기시다 내각에 기울었다. 20일 요미우리는 지난 17~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긍정평가한 응답은 65%로 부정평가(24%)를 크게 웃돌았다고 밝혔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2%로 전달(41%)보다 소폭 오르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43%)과 비슷해졌다. 지난달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였다.

일본 매체들은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 요구한 사항들을 구체적으로 전하며 성과를 과시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회담 이후 술자리에서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행과 후쿠시마 수산물 등에 대한 수입 규제 철폐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를 포함한 주변 8개 현의 모든 수산물 수입의 전면 금지하고 있다.

또 기시다 총리는 한국이 일본 기업에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윤 대통령에 확답받았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 간 현안의 하나로 2018년 발생한 ‘레이더-초계기’ 문제도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산케이는 회담에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6일 NHK가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총리가 시마네현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를 둘러싼 문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 보도가 한국에서 논란이 일자 이를 부인한 것이다.

산케이는 정상회담 이후 강제동원을 부정하며 역사 인식에서 퇴행하는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구로다 가쓰히로 산케이 객원 논설위원은 “징용공은 정확하게는 전시 노동자이고, 당시 조선인은 일본 국민으로서 다른 많은 일본인과 함께 함께 고생했다”며 “역사적으로 전시 체제라는 시대에 일본 국민의 일원으로서 고생해 주신 것에 대해 일본은 ‘사과와 반성’이 아니라 ‘감사와 위로’를 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