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소영-황유민 원투 펀치…골프구단 대항전 2R 선두

김동현 입력 2023. 3. 18. 21: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롯데 골프단이 골프구단 대항전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단독 선두를 달렸다.

짝수해에만 우승한다는 징크스를 깨기 위해 칼을 갈고 나온 이소영과 '최강 아마'로 불렸던 황유민이 선두를 지킨 가운데 안강건설 골프단이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18일 전남 여수 디오션CC(파72)에서 열린 '디오션 비치콘도∙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 2라운드에서 롯데가 1타차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라운드 이어 2라운드도 단독 선두
안강건설, 롯데에 1타 뒤진 2위
1위부터 3위까지 3타차 불과 초접전
롯데 골프단 원투펀치 - 18일 전남 여수 디오션CC(파72)에서 열린 ‘디오션 비치콘도∙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 2라운드에서 이소영(오른쪽)과 황유민이 코스를 걸으며 이야기 하고 있다. 크라우닝 제공

롯데 골프단이 골프구단 대항전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단독 선두를 달렸다. 짝수해에만 우승한다는 징크스를 깨기 위해 칼을 갈고 나온 이소영과 ‘최강 아마’로 불렸던 황유민이 선두를 지킨 가운데 안강건설 골프단이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18일 전남 여수 디오션CC(파72)에서 열린 ‘디오션 비치콘도∙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 2라운드에서 롯데가 1타차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이소영-황유민 조합으로 대회에 나선 롯데는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친 롯데는 2라운드 선두를 유지했다.

1라운드 임진희-전예성 조합에서 김시원-전예성 조합으로 카드를 교체해 2라운드를 펼친 안강건설은 이날 3타를 줄이며 롯데를 1타차로 바짝 추격했다. 첫날 고지원-마다솜 조합에서 박도영-최가빈 조합으로 전원 교체한 삼천리가 3위를 달리고 있다. 골든블루와 동부건설 골프단은 중간 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롯데 원투 펀치 - 18일 전남 여수 디오션CC(파72)에서 열린 ‘디오션 비치콘도∙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 2라운드에서 이소영(왼쪽)과 황유민이 퍼터를 잡고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크라우닝 제공

롯데 이소영과 황유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은 운이 잘 따라주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잘 버틴 것 같아 다행이다. 내일은 마지막 날인만큼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창설된 디오션 비치콘도∙발리스틱 컵 골프구단 대항전은 대한민국 최고의 여자프로골프단을 가리는 이벤트성 대회다. 총 12개 팀이 참가해 별도 컷 없이 3라운드 합산 최저타수를 기준으로 최종 우승 구단을 가린다. 19일 열리는 최종 라운드는 스크램블 방식으로 진행되며, 11시부터 17시까지 SBS골프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