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면 뛴다! '80억 포수' 향한 선전포고…롯데 약점 되새긴 '1G 7도루' [부산초점]

김영록 입력 2023. 3. 18. 18: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왜 롯데 자이언츠는 무려 80억원을 투자해 유강남을 영입했나.

'도루 전문가' 이대형 해설위원은 "LG 선수들이 타이밍 도루를 하는 것 같다. 보고 뛰는게 아니고 투수가 다리를 들어올리는 타이밍에 그냥 뛰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오지환은 "유강남 앞에서 도루를 성공시킨다음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날 LG 선수들의 도루는 시종일관 더그아웃을 지킨 유강남에게 '막을수 있으면 막아보라'고 어필하는듯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3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롯데 유강남이 LG 모창민 코치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3.18/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왜 롯데 자이언츠는 무려 80억원을 투자해 유강남을 영입했나. 그 이유가 여실히 드러났다.

롯데는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대7로 졌다.

시범경기인 만큼 선발로 나선 반즈와 켈리는 4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마운드도, 야수진 운용도, 전술의 적극성 모두 테스트 성격이 짙었다.

하지만 그 테스트를 통해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평소보다 한발 더 나가는 시도를 통해 상대의 준비나 대응 수준을 알수 있기 때문이다.

'유강남 더비'로 관심을 모은 이날 경기에 정작 유강남은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전 친정팀 선수들과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을 뿐이다.

이날 선발 마스크는 이정훈이 썼다. 6회초부터는 대타로 나선 지시완이 안방을 맡았다. 두 선수 모두 상대적으로 수비력에 약점을 지적받아온 포수들이다.

2023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1사 2,3루 LG 홍창기가 3루를 훔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3.18/

시작은 1회였다. 선취점 적시타를 때린 오지환은 곧바로 2루를 훔쳤다. 이어진 박동원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2회에는 2루타로 나간 문보경이 1사 후 3루를 훔쳤다. 이어 송찬의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또한번 점수로 이어졌다.

'도루 전문가' 이대형 해설위원은 "LG 선수들이 타이밍 도루를 하는 것 같다. 보고 뛰는게 아니고 투수가 다리를 들어올리는 타이밍에 그냥 뛰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롯데 배터리도 이를 놓치지 않았다. 3회초에는 문성주, 5회초에는 송찬의를 견제로 잡아냈다.

정규시즌이었다면 LG도 이쯤해서 조심했을 수 있다. 하지만 이 무대는 시범경기. LG는 주구장창 뛰고 또 뛰었다. 그리고 그렇게 얻은 이득을 고스란히 득점으로 연결했다.

2023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2사 3루 LG 오지환이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3.18/

6회에는 1사 1루에서 서건창이 2루를 훔친 뒤 송찬의의 적시타가 터졌다. 7회에도 신민재가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홍창기의 적시타가 터졌다. 홍창기는 3루 도루가 이어갔지만, 이어진 1사 2,3루 찬스에선 점수가 나지 않았다.

8회에는 선두타자 손호영이 안타로 나간 뒤 2루 도루를 성공시켰고, 이어진 무사 만루에서 신민재의 땅볼로 6점째를 냈다. 신민재도 3루 도루에 성공했지만, 1사 1,3루에서 병살타가 나왔다. 9회에도 안타로 출루한 정주현이 곧바로 2루에 도달했다.

앞서 오지환은 "유강남 앞에서 도루를 성공시킨다음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날 LG 선수들의 도루는 시종일관 더그아웃을 지킨 유강남에게 '막을수 있으면 막아보라'고 어필하는듯 했다.

2023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유강남이 LG 더그아웃을 바라보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03.18/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