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르빗슈 대체 언제 오니?” 日 WBC 4강행, SD 감독의 속이 타고 있다

이후광 입력 2023. 3. 18.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밥 멜빈 감독이 2023시즌 개막전 선발로 생각했던 다르빗슈 유(36)의 복귀 지연에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북미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멜빈 감독이 일본 대표로 WBC에 출전하고 있는 다르빗슈의 향후 일정을 언급하며 개막전까지 충분한 공을 던질 수 있을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도쿄(일본), 손용호 기자]1회초 일본 다르빗슈가 역투하고 있다. 2023.03.10 /spjj@osen.co.kr

[OSEN=이후광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밥 멜빈 감독이 2023시즌 개막전 선발로 생각했던 다르빗슈 유(36)의 복귀 지연에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북미 스포츠 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멜빈 감독이 일본 대표로 WBC에 출전하고 있는 다르빗슈의 향후 일정을 언급하며 개막전까지 충분한 공을 던질 수 있을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다르빗슈는 메이저리거 치고는 다소 이른 지난 2월 중순 일본 대표팀에 합류해 WBC를 준비했다. 물론 이 과정에서 불펜피칭과 라이브피칭으로 페이스를 끌어올렸지만 현재까지 실전 등판은 1라운드 한국전과 8강 이탈리아전뿐이었다. 10일 한국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3피안타(1피홈런) 3실점(2자책)으로 흔들린 뒤 17일 이탈리아를 만나 구원으로 나서 2이닝 2피안타(1피홈런) 1실점의 역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멜빈 감독은 “다르빗슈의 컨디션이 우려되는 게 사실이다. 특히 이탈리아전 구원 등판을 보고 더 그랬다”라며 “물론 다르빗슈는 필요하면 자기 자신을 몰아붙이며 페이스를 끌어올리는 선수다. 그러나 그를 무리시키고 싶지 않다. 다만 언제 돌아올지 모르니 이상적인 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향후 다르빗슈의 일정과 관련해서도 “일본 대표팀이 그를 어떻게 기용할지 모르겠다. 얼른 돌아와 시범경기를 소화해주면 좋겠지만 일정은 미정이다. 정해진 등판일이 없다”라고 아쉬워했다. 

[OSEN=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 지형준 기자]샌디에이고 밥 멜빈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3.02.25 /jpnews@osen.co.kr

다르빗슈는 지난달 초 샌디에이고와 6년 총액 1억800만 달러(약 1414억 원) 연장 계약에 합의하며 42세가 되는 2028년까지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21년과 2022년 연달아 개막전 선발을 맡았던 그는 올 시즌 개막전 선발 등판 또한 유력한 상황이었다. 

일본의 WBC 준결승전은 오는 21일 열리며 여기서 승리할 경우 22일 결승전까지 치러야 한다. 오는 28일 시범경기를 마치고 31일 개막전에 나서는 샌디에이고 일정을 감안했을 때 다르빗슈는 많은 공을 던지지 못하고 개막전 마운드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현재 멜빈 감독이 고려 중인 개막전 선발 카드는 다르빗슈와 조 머스그로브다. 머스그로브의 경우 이달 초 왼쪽 엄지발가락 골절상을 당하며 이제야 불펜피칭을 시작한 상황. 결국 다르빗슈가 역할을 맡아야하는데 지금의 스케줄이라면 100%의 컨디션을 장담할 수 없다.

멜빈 감독은 “다르빗슈와 머스그로브 중 한 명이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서면 좋겠지만 현 시점에서 모든 가능성을 검토해보고 있다”라고 착잡한 마음을 전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