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 넘긴 돌부처, 더 무서워지나…국민 유격수가 말했다 “다른 오승환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2garden@maekyung.com) 입력 2023. 3. 17. 1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승환은 스피드도 그렇고, 각도도 작년보다 훨씬 더 좋아졌어요."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투수 오승환(41)의 2023년은 어떨까.

박진만 감독은 "작년에 잘 안되다 보니 투구폼에 변화를 줘야 되겠다고 하더라. 팔각도가 작년에는 좀 밑에 있었다. 스피드가 안 나다 보니 세게 던지려다가 내려왔던 것 같다. 현재 변화된 투구폼으로 하고 있다. 스피드, 각도가 작년보다 더 좋아졌다. 타자들이 느끼기에도 또 다른 오승환을 볼 수 있을 거라 본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승환은 스피드도 그렇고, 각도도 작년보다 훨씬 더 좋아졌어요.”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투수 오승환(41)의 2023년은 어떨까. 본인 스스로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며, 수장 역시 부푼 마음을 가지고 오승환의 2023년을 기대하고 있다.

오승환은 지난 1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3 KBO리그 시범경기 LG 트윈스와 경기 9회초에 나서 1이닝을 깔끔하게 막으며 팀의 14-8 승리에 힘을 더했다. 1안타를 허용했지만, 구위는 묵직했다. 최고 시속이 148km까지 나왔다.

박진만 감독은 오승환의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오승환의 정규 시즌은 개막하지 않았지만, 박진만 삼성 감독은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박 감독은 “오승환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준비를 잘했다. 올 시즌 기대된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보였다.

오승환은 2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가 열리기 전, 1월에 먼저 오키나와에 와 LG 트윈스 임찬규와 함께 훈련을 하며 일찌감치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그도 그럴 것이, 오승환은 대한민국 최고의 마무리다. 지금까지 KBO 통산 610경기에 나서 37승 19패 370세이브 15홀드 평균자책 1.93을 기록했다. 2006~2008, 2011~2012, 2021시즌까지 총 6번의 세이브 1위 타이틀을 가져왔다.

그러나 지난 시즌 57경기에 나서 6승 2패 2홀드 31세이브 평균자책점 3.32를 기록했다. 특히 7월 평균자책이 12.79까지 올라갔다. 7월 블론세이브가 5개였다. 연봉도 자진 삭감했다. 개인과 팀의 반등을 위한 백의종군의 이유로 지난해와 비교해 2억 삭감했다.

또한 오승환은 투구폼에 변화를 줬다. 팔각도를 높였다.

박진만 감독은 “작년에 잘 안되다 보니 투구폼에 변화를 줘야 되겠다고 하더라. 팔각도가 작년에는 좀 밑에 있었다. 스피드가 안 나다 보니 세게 던지려다가 내려왔던 것 같다. 현재 변화된 투구폼으로 하고 있다. 스피드, 각도가 작년보다 더 좋아졌다. 타자들이 느끼기에도 또 다른 오승환을 볼 수 있을 거라 본다”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여전히 젊은 선수들 틈바구니에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불혹 넘긴 돌부처는 2023년 얼마나 무서워진 모습을 보일까. 오승환이 위력 있는 모습을 보이면 삼성의 성적도 좋아질 것이다.

오승환은 30세이브만 추가하면 KBO 최초 400세이브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또한 시즌 초반 8세이브를 기록하면 한미일 통산 500세이브 기록도 새우게 된다. 오승환이 세이브를 추가한다는 건, 그만큼 삼성의 승리가 쌓여가고 있다는 의미다.

[대구=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