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덕선이 아닌 필선이"…이혜리, 韓최초 치어리딩 영화 '빅토리' 캐스팅..박세완과 투톱

조지영 입력 2023. 3. 6. 11: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최초 치어리딩 영화 '빅토리'(박범수 감독, 안나푸르나필름 제작)가 배우 이혜리, 박세완을 비롯한 고교 치어리딩팀 '밀레니엄 걸즈' 9인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4일 크랭크인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덕선 역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간 떨어지는 동거' '판소리 복서' '꽃 피면 달 생각하고'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진 이혜리가 우연히 치어리딩에 눈을 뜨게 된 춤생춤사 고등학생 필선 역을 맡아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로 극의 중심을 이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국내 최초 치어리딩 영화 '빅토리'(박범수 감독, 안나푸르나필름 제작)가 배우 이혜리, 박세완을 비롯한 고교 치어리딩팀 '밀레니엄 걸즈' 9인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4일 크랭크인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덕선 역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간 떨어지는 동거' '판소리 복서' '꽃 피면 달 생각하고'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진 이혜리가 우연히 치어리딩에 눈을 뜨게 된 춤생춤사 고등학생 필선 역을 맡아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로 극의 중심을 이끈다.

지난해 영화 '육사오'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각인시킨 박세완이 필선의 단짝 미나 역을 맡아 이혜리와의 환장의 케미를 예고한다.

또한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통해 배우로서 활동을 시작한 조아람이 서울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하다 거제로 온 전학생 세현 역을 맡아 필선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여기에 '소년심판'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등에 참여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최지수와 '여신강림' '이미테이션' 외 다양한 웹드라마로 활동하고 있는 백하이, '미성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 영화와 드라마, CF까지 다방면으로 활약 중인 권유나를 비롯해 염지영, 이한주, 박효은까지 개성 넘치는 신예들이 대거 합류해 열정과 패기로 뭉친 '밀레니엄 걸즈' 팀을 완성해냈다.

'싱글 인 서울' '레드카펫'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범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빅토리'는 한국 영화 최초로 치어리딩 소재를 본격적으로 그려내 관심을 끈다. 1999년, 거제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어리딩팀 밀레니엄 걸즈의 이야기를 통해 어느 때보다 유쾌하고 찬란했던 고교시절의 추억 소환은 물론,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세기말 문화를 고스란히 재현해내 보고 듣는 즐거움 또한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빅토리'는 1999년 세기말, 남쪽 끝 거제의 교내 댄스 콤비가 오직 춤을 추기 위해 결성한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와 함께 춤과 음악으로 뜨거운 응원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혜리, 박세완, 조아람, 최지수, 백하이, 권유나, 염지영, 이한주, 박효은 등이 출연하고 '싱글 인 서울' '레드카펫'의 박범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