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고 통행료 이제 그만”…주민 숙원 풀었다

박재우 2023. 2. 28. 19:4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인천국제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두 개의 다리가 있는데요.

통행료가 전국에서 가장 비싸, 이용객의 반발을 불러오던 이 두 다리의 통행료가 올 10월부터 크게 낮아지게 됐습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의 통행료는 완전 무료화됩니다.

20여 년 숙원이 풀린 것입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국제공항 개항에 앞서 2000년 개통한 영종대교.

23년이 지났지만, 상부 통행료는 여전히 6,600원.

["요금 6,600원이 결제되었습니다."]

인천대교도 마찬가집니다.

2009년 개통 이후 14년째 통행료는 5,500원.

일반 고속도로보다 3배 가까이 비싸, 출퇴근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려왔습니다.

[인천 영종 주민 : "똑같은 국민으로 세금을 똑같이 내고 있는데, 왜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은 불공정한 통행료를 내고 있는지 잘 모르겠구요."]

윤석열 대통령이, 올해부터 인하하겠다는 전 정부의 약속에 대해 국가의 약속이라며 지킬 것을 요구하자, 마침내 정부가 인하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오는 10월부터 영종대교 통행료는 3천200원, 인천대교 통행료는 2025년 말부터 2천 원으로 내립니다.

[원희룡/국토교통부 장관 : "민자고속도로이기 때문에 부가가치세 10%가 붙어서 이 부분은 1.1배가 사실 최대치로 다 할인을 한 것이라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특히, 영종과 옹진 주민들의 통행료는 10월부터 모두 무료가 됩니다.

연간 183억 원의 주민 통행료를 인천시가 대신 부담하기로 한 것입니다.

[유정복/인천 시장 : "이분들에게는 육지와 이어지는 유일한 도로이자, 생활권과 직결된 도로이기 때문이었습니다."]

3.1절 대규모 차량 시위까지 준비했던 주민들은 크게 환영하고 있습니다.

[김규찬/영종국제도시 총연합회 상임대표 : "세 개 코스, 영종대교 상부도로·하부도로,인천대교가 전면 무료화 돼서 아주 큰 의마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통행료 인하에 따라, 인천공항 경제권과 영종국제도시 활성화가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https://news.kbs.co.kr/special/danuri/2022/intro.html

박재우 기자 (pjwoo@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