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의혹' 제기하니 압수수색?‥"군사기밀법 위반"

정동훈 입력 2023. 2. 24. 06: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투데이]

◀ 앵커 ▶

국군방첩사령부가 부승찬 국방부 전 대변인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최근 발간한 책이 군사기밀보호법을 위반했다는 건데, 부대변인은 역술인 천공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일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정동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의 서울 자택이 위치한 아파트에 군 수사관들이 예고없이 찾아왔습니다.

[관리사무소 직원] "어젯밤에 누가 왔는지 확인하고 싶다고. 무조건 CCTV 보여달라고 했대요."

군의 정보와 수사업무를 맡은 방첩사령부가 부 전 대변인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건데, 노트북과 핸드폰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 전 대변인이 최근에 낸 저서가 군사기밀보호법을 위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착수했다는 것이 방첩사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부 전 대변인은 MBC와의 통화에서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역술인 천공이 대통령 관저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자신이 제기한 것때문에 수사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부승찬/국방부 전 대변인] "군사기밀 같은 내용은 한 자도 적어놓지 않았는데 이게 이렇게까지 가는 걸 보면 무슨 의도를 갖고 있는 게 아니냐. 천공과 관련돼서 이런 압수수색도 이뤄지는 게 아닌가..."

앞서 부 전 대변인은 지난해 4월 역술인 천공이 대통령 관저 후보지였던 육군 참모총장 공관 등을 다녀갔단 말을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으로부터 들었고 이 사실을 일기로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뒤 부 전 대변인과 책 내용을 보도한 기자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바 있습니다.

방첩사는 "이번 수사가 천공 의혹 제기와는 무관하다"며 군사기밀보호법 위반은 민간인에 대해서도 군기관의 수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정동훈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동훈 기자(jdh@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3/nwtoday/article/6458442_36207.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