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러 비밀문건 공개…"2030년까지 벨라루스 흡수 통합 추진"

이금주 입력 2023. 2. 22. 16: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러시아가 2030년까지 우방이자 이웃 나라인 벨라루스를 통합하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인디펜던트는 자사를 비롯해 미국 야후뉴스, 독일 베스트도이처 룬트푼크 등 미국과 유럽 언론사들이 이런 내용을 담은 러시아 비밀문서를 입수했다고 21일 보도했는데요.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가 2030년까지 우방이자 이웃 나라인 벨라루스를 통합하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인디펜던트는 자사를 비롯해 미국 야후뉴스, 독일 베스트도이처 룬트푼크 등 미국과 유럽 언론사들이 이런 내용을 담은 러시아 비밀문서를 입수했다고 21일 보도했는데요.

17쪽 분량의 이 문서에는 러시아가 2030년까지 연방국가 형식으로 벨라루스를 복속시키고, 벨라루스의 독립을 해체하기 위한 구상이 구체적으로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러시아는 이때까지 벨라루스의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부문을 전면 통제에 둔다는 계획에 따라 정교한 계획을 세웠다는 것입니다.

문서에 따르면, 벨라루스는 2030년까지 러시아와 통화와 과세, 언론 체계를 통합하는 한편 벨라루스 군대는 러시아의 규제를 준수하고, 모든 핵심 군 생산품은 러시아로 이관토록 한다는 것인데요.

키이우 인디펜던트는 다만 이 문건의 출처를 밝힐 수 없다며 해당 문건 자체를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익명을 요청한 서방 정보기관 관계자는 두 부분으로 이뤄진 이 문건은 러시아의 여러 기관이 공동으로 작성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문서를 입수한 미국과 유럽 언론사들은 여러 나라의 정보기관들을 통해 유출된 문서의 진위를 확인하려 시도한 결과 진짜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키이우 인디펜던트는 밝혔습니다.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1990년대 말부터 '연합국가'(Union State) 창설을 추진하며 동맹 이상의 밀접한 관계를 맺어오고 있으며,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 권력 기반을 의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이봉준·이금주>

<영상: 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벨라루스 국방부 유튜브·키이우 인디펜던트 홈페이지·야후 홈페이지·뉴욕타임스 홈페이지·독일 베스트도이처 홈페이지>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