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특수 줄어 유통업계 ‘칼바람’…작년 쿠팡 순고용 4903명 ‘뚝’

구특교기자 입력 2023. 2. 8. 15: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정보기술(IT)·전기·전자 업계의 순고용이 늘어난 반면 팬데믹 특수가 줄며 쿠팡 등 유통업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순고용은 삼성전자가 6768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쿠팡은 4903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다.

업종별로 IT·전기·전자 업계 순고용 인원은 전체 75%(1만6819명)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768명을 순고용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팡 본사의 모습. 2021.4.29. 뉴스1
지난해 정보기술(IT)·전기·전자 업계의 순고용이 늘어난 반면 팬데믹 특수가 줄며 쿠팡 등 유통업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순고용은 삼성전자가 6768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쿠팡은 4903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다.

8일 기업데이터연구소인 CEO스코어는 국내 매출 상위 500개 기업의 지난해 총 순고용 인원이 2만2334명으로 전년 대비 1.5% 늘었다고 밝혔다. 기업별 국민연금 가입자를 기준으로 집계했으며 합병·분할 등 큰 변동이 있는 40개 기업은 제외했다. 순고용은 일자리를 얻은 사람에서 잃은 사람을 뺀 수치다.

업종별로 IT·전기·전자 업계 순고용 인원은 전체 75%(1만6819명)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768명을 순고용하며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5대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신입 공채 제도를 유지 중이다. 이어 LG이노텍(2716명), SCK컴퍼니(구 스타벅스코리아·1934명), SK하이닉스(1797명), LG에너지솔루션(1443명) 등 순이었다.

반면 유통(―5377명)·은행(―2614명)·통신(―1003명) 등 업종은 팬데믹 특수 감소와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 여파에 순고용 인원이 줄었다. 쿠팡이 4903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고 이어 KT(―1250명)와 이마트(―1174명) 등이 뒤를 이었다.

구특교기자 kootg@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