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문화재' 한국 교회도 붕괴‥"힘 모아 복구할 것"

이기주 kijulee@mbc.co.kr 입력 2023. 2. 7. 22: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튀르키예의 다문화와 포용을 상징하는 공간이 된 한국 교회가 이번 강진으로 무너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 직후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주 안타키아 시내 중심에 있는 안디옥 개신교회 3층 건물 중 2, 3층이 붕괴했습니다.

서울 광림교회의 김선도 당시 담임목사가 1995년 성지순례 중 이곳을 방문한 뒤 건물을 사들이고 튀르키예 정부 허가를 받아 2000년 안디옥 개신교회를 설립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진으로 무너진 한국 선교사 파견 튀르키예 교회 [기독교대한감리회 제공]

튀르키예의 다문화와 포용을 상징하는 공간이 된 한국 교회가 이번 강진으로 무너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 직후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주 안타키아 시내 중심에 있는 안디옥 개신교회 3층 건물 중 2, 3층이 붕괴했습니다.

안타키아는 이번 지진 진앙으로부터 약 150㎞ 남서쪽에 있는 도시로, 성서에서는 안디옥으로 불리는 초기 그리스도교의 중심지입니다.

서울 광림교회의 김선도 당시 담임목사가 1995년 성지순례 중 이곳을 방문한 뒤 건물을 사들이고 튀르키예 정부 허가를 받아 2000년 안디옥 개신교회를 설립했습니다.

특히 1923년 준공된 이 건물은 올해로 100주년을 맞았으며, 과거 프랑스 영사관으로 쓰이는 등 아름답고 이색적인 건축물로서 가치를 인정받아 튀르키예 정부에 의해 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더욱 중요한 점은 안디옥 개신교회가 단순히 교회를 넘어 튀르키예에서 다문화와 다종교, 다언어 등 포용의 도시로 유명한 안타키아에서도 다양한 이들이 즐겨 찾는 명소였다는 사실입니다.

신자뿐만 아니라 종교 관광차 이 교회를 찾는 튀르키예인들이 한 해에만 1만 명이 넘을 정도입니다.

2007년부터 안디옥 개신교회에서 선교사로 활동 중인 장성호 목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건물이 무너져도 그 안의 사람은 무너지진 않았다"며 "현지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복구에 힘을 합치고 앞으로 활동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기주 기자(kijulee@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3/world/article/6452964_36133.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