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한 1위' 강성형 감독의 인정 "흥국생명이 좋은 배구 했다"[현장인터뷰]

강예진 입력 2023. 2. 7. 20:54 수정 2023. 2. 7. 21: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이 패배를 깔끔하게 인정했다.

현대건설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흥국생명과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0-3 (21-25, 25-27, 15-25)으로 완패했다.

강 감독은 "1, 2세트 밀렸는데 열심히 잘했다. 전체적으로 흥국생명이 좋은 컨디션에서 좋은 배구를 했다. 3세트는 다음 경기를 대비했다. 큰 공격수가 있으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이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3. 2. 7.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수원=강예진기자]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이 패배를 깔끔하게 인정했다.

현대건설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흥국생명과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0-3 (21-25, 25-27, 15-25)으로 완패했다. 승수에서 앞서면서 선두 자리를 내주진 않았지만 승점 동률(60점)로 1위가 위태로워졌다.

한 끗 모자랐다. 외인 야스민 베다르트 대체 외인으로 영입한 몬타뇨가 다음 경기 출격을 대기하는 상황, 국내 선수들로 분투했지만 화력싸움에서 뒤졌다.

시즌 첫 셧아웃 패다. 강 감독은 “1, 2세트 밀렸는데 열심히 잘했다. 전체적으로 흥국생명이 좋은 컨디션에서 좋은 배구를 했다. 3세트는 다음 경기를 대비했다. 큰 공격수가 있으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리베로 김연견마저 부상으로 이탈했다. 2세트 매치 포인트에서 수비 도중 오른쪽 발목이 꺾였다. 웜업존으로 물러나 응급 처치를 받은 후 들것에 실려나갔다. 강 감독은 “착지할 때 발목을 접질렸다. 검사받아봐야 한다. 다쳤던 발목이라 조심스럽다. 아무 이상 없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이 맹위를 떨쳤다. 오픈 공격 처리는 물론, 수비에서도 맹활약 했다. 강 감독은 “(김연경이) 전위에서 처리하는 공격이 너무 좋았다. 지금 포메이션으로 흥국생명의 장점을 찾았다고 본다. 세터 블로킹이 낮았는데 이원정이 오면서 높아졌다. 반대로 우리는 통하지 않았다. 낮은 쪽에서 돌파구를 찾아야 했다. 숙제로 남을 듯하다”고 이야기했다. 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