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겨드랑이 활짝 '혹' 최초 공개 "김숙 코딱지 묻었다고" ('비보티비')

정안지 입력 2023. 2. 7. 19:46 수정 2023. 2. 7. 1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송인 송은이가 겨드랑이 혹을 제거했다.

7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에는 '피부 관리 찍먹하고 온 프로 유튜바 송은이의 어설픈(?) 뷰티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송은이의 2023년 첫 번째 숙원 사업은 피부 관리 받기였다.

송은이는 주근깨를 공개하며 "올해 첫 번째 숙원 사업은 맑은 피부를 갖는 것"이라면서 "숙이한테 멸시를 받았던 혹 떼러 왔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방송인 송은이가 겨드랑이 혹을 제거했다.

7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에는 '피부 관리 찍먹하고 온 프로 유튜바 송은이의 어설픈(?) 뷰티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송은이는 "최고의 숙원 사업을 해결하러 왔다. 오래 전부터 꼭 하고 싶었던 일인데 오늘에서야 오게 됐다"며 피부과로 향했다.

송은이의 2023년 첫 번째 숙원 사업은 피부 관리 받기였다. 송은이는 주근깨를 공개하며 "올해 첫 번째 숙원 사업은 맑은 피부를 갖는 것"이라면서 "숙이한테 멸시를 받았던 혹 떼러 왔다"고 설명했다.

송은이는 "겨드랑이 혹 떼러 왔다"며 "좀 수치스럽긴 하다"며 밀려온 현타에 웃었다. 송은이는 "제작진들이 피부 보정 때문에 애를 많이 쓴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나는 내 주근깨가 괜찮은데 엄마가 '새해에는 피부 관리 좀 하고'라더라"며 웃었다.

이후 송은이는 숨겨왔던 겨드랑이 혹을 공개했다. 송은이는 "자꾸 숙이가 코딱지 묻었다고 놀린다"고 했고, 의사는 "저한테는 똥파리라고 했다"고 말해 폭소를 터트렸다.

꼼꼼하게 진료를 받은 송은이는 "스무 살 때부터 관리하라고 했었지만 '괜찮다. 귀찮다'라고 하더니 후회가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피부 관리를 시작하던 그때 송은이는 김숙에게 전화를 걸었다. 송은이는 "지금 똥파리 빼러 왔다"며 웃었다. 송은이는 혹 제거 전 "잘가라. 그동안 즐거웠다. 너도 여기서 답답하게 있지 말고 자유롭게 날아가라. 이제는 널 보내주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의 관리를 모두 끝낸 송은이는 "올해 가장 큰 숙원 사업을 다 했다. 아주 성공적으로 잘 마쳤다"면서 "이제 좀 열심히 관리해가지고 참 연예인으로 거듭나는 한 해가 되겠다"고 밝혔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