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수, 연금 수령 논란 반박…"전액 기부했다"

박지운 입력 2023. 2. 7. 18:3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 쇼트트랙 선수 안현수, 빅토르 안이 러시아 귀화 직전 올림픽 메달 연금을 일시불로 수령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빅토르 안은 이중국적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이전에 수령했던 연금 전액을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빙상지도자연맹은 빅토르 안이 성남시청 빙상팀 코치직에 지원했을 때 빅토르 안의 연금수령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빅토르 안은 "연금을 7월에 먼저 수령하고 8월에 귀화를 결정한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면서 이중국적이 안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계획적으로 연금을 미리 받아간 게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박지운 기자 (zwoonie@yna.co.kr)

#안현수 #쇼트트랙 #빅토르안 #러시아귀화 #전액기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