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여행] 나리분지 설원에서 캠핑을... 이글루 쉼터에서 환상 야영

최흥수 입력 2023. 2. 7. 17:00 수정 2023. 2. 7. 17: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릉도는 겨울만 되면 동면에 들어가는 섬이었다.

풍랑이 심한 1~2월은 뱃길이 끊기기 일쑤여서 여행객은 겨울철에 쉽사리 울릉도에 발을 들이지 못했다.

울릉도 겨울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해 군과 섬 관광업계도 발 벗고 나섰다.

해발 약 350m에 위치한 나리분지는 울릉도의 유일한 평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울릉크루즈와 울라윈터피크닉
나리분지의 이글루 모양 쉼터에서 야영객들이 낭만적인 저녁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글루 쉼터는 '울라 윈터피크닉'이 열리는 2월 내내 무료로 운영한다.

울릉도는 겨울만 되면 동면에 들어가는 섬이었다. 풍랑이 심한 1~2월은 뱃길이 끊기기 일쑤여서 여행객은 겨울철에 쉽사리 울릉도에 발을 들이지 못했다. 채 1만 명이 되지 않는 주민의 상당수도 섬을 비우고 육지로 나가 겨울을 나곤 했는데, 올해는 사정이 좀 달라졌다. 풍랑경보만 아니면 대형 여객선 울릉크루즈가 매일 운항하기 때문이다.

울릉크루즈는 포항 영일만항에서 오후 11시 50분, 울릉 사동항에서 오후 12시 30분 출항한다. 항해 시간은 6시간 30분, 사동항에 도착해서는 일출을 볼 수 있고, 포항으로 나올 때는 선상에서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KTX 이용 승객을 위해 승선과 하선 시간에 맞춰 영일만항과 포항역 간 무료 셔틀버스를 2회씩 운영한다.

울릉크루즈가 울릉도 사동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울릉크루즈 갑판에서 본 울릉도 설경.
포항으로 돌아오는 울릉크루즈에서 선상 일몰을 감상할 수 있다.

울릉도 겨울여행을 활성화하기 위해 군과 섬 관광업계도 발 벗고 나섰다. 성인봉 북측 나리분지에서 울릉군이 3~5일 눈 축제를 연 데 이어, 울릉크루즈와 코오롱글로텍이 이달 말까지 ‘2023 울라윈터피크닉’를 진행 중이다.

지난 3일 오후 북면 천부리 해안에서 꼬불꼬불 산중 도로를 올라 마지막 고갯마루에 닿자 나리분지가 낯선 동화나라처럼 펼쳐졌다. 우락부락 험악한 산속에 숨겨진 넓고 고요한 평원이다. 미륵산 형제봉 깃대봉 알봉 등 우람한 봉우리에서 가파르게 쏟아져 내린 산 능선이 나리분지에서 호수를 이룬 듯하다. 산자락과 들판이 온통 눈으로 덮여 그야말로 설국이다.

해발 약 350m에 위치한 나리분지는 울릉도의 유일한 평지다. 동서 약 1.5㎞, 남북 길이 약 2㎞로 좁은 땅이지만 울릉도에서는 대평원이다. 나리분지는 형성 과정만 보면 백두산 천지의 축소판이다. 화산활동이 거의 끝나가는 시기 땅속 마그마가 수축하면서 중앙부가 둥글게 함몰된 칼데라 지형이다. 이곳도 처음엔 호수였지만 퇴적물이 쌓이면서 물이 빠지고 지금처럼 평평한 지형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나리분지는 높은 봉우리로 둘러싸인 울릉도 유일의 평지다.
울라윈터피크닉이 열리고 있는 나리분지에 대형 고릴라(울라) 인형이 설치돼 있다.
나리분지에선 대개 2월 말까지 설경을 볼 수 있고, 3~4월에도 드물지 않게 눈이 내린다.
윈터피크닉 참가자들이 나리분지 설원에 텐트를 치고 겨울 캠핑을 즐기고 있다.
나리분지의 이글루 쉼터 알전구가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그렇게 하얀 설원에 ‘윈터피크닉’ 참가자들이 설치한 텐트가 옹기종기 마을을 형성하고 있다. 이글루 모양 쉼터에는 알전구가 은은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하얀 눈과 어스름한 산 그림자, 따스한 불빛이 이국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울릉도 오고 싶었던 이유가 눈이었는데, 이렇게 원 없이 볼 수 있고 눈으로 나만의 아지트도 만들 수 있어서 정말 신나고 행복합니다.” 대전에서 왔다는 김소율씨는 첫 야영임에도 두려움보다 기대가 크다고 했다.

야영장 중앙에는 커다란 고릴라 인형이 세워져 있다. 요즘 울릉도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울라’ 캐릭터다. 코스모스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는 코오롱글로텍이 ‘울릉도 고릴라’에서 한 글자씩 따서 지었다. 리조트는 송곳산이라 불리는 추산 아래 자리하고 있는데, 봉우리 형상이 언뜻 고릴라처럼 보여 그렇게 불렀다고 한다.

추산(송곳산) 아래 위치한 코스모스리조트.
추산(송곳산) 아래 바닷가 언덕에 위치한 코스모스리조트.
코스모스리조트 정원은 요즘 사진 명소로 알려지고 있다. 일반 관광객에게도 개방된 공간이다.

코스모스리조트는 일반 객실 외에 4개 객실을 한 묶음으로 하는 최고급 빌라를 운영하고 있다. 4인 기준 2박 3일 이용료는 대략 2,600만 원, 전용 사우나와 바다 전망 노천탕을 갖췄고, 화·수·목·금성 각 방을 특색 있게 꾸몄다. 식사는 전용 요리사가 준비하며, 섬에 들어오는 과정부터 관광까지 모든 서비스가 포함돼 있다. 일반인은 엄두를 내기 힘든 가격이지만 소위 ‘셀럽’과 기업에서 비즈니스용으로 꾸준히 이용한다고 한다.

저동여행자센터(울라웰컴하우스)에서는 기본 관광지 정보 외에 깨알 같은 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저동여행자센터(울라 웰컴하우스)에 비치된 관광지 주변 업소 정보 카드.

본격적인 관광에 나서기 전 저동여행자센터(울라 웰컴하우스)에 들르면 좀더 알차고 재미있게 섬을 여행할 수 있다. 관광지 주변 식당·카페의 특징과 할인 등 깨알 정보가 적힌 카드를 모아 가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기념품 외에 구독으로 울릉도 특산물을 구입하는 방법도 제시한다. 유료 모바일 앱 ‘울릉도시그널’을 이용하면 게임을 하듯 섬의 명소를 탐방할 수 있다.

울릉=글·사진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