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페이→ 가족 사기피소…논란의 강민경, 속끓는 '비긴어게인'[SS연예프리즘]

조은별 입력 2023. 2. 7. 16:04 수정 2023. 2. 7. 16: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강민경이 잇달아 구설수에 오르면서 그가 출연 중인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인터미션'도 남몰래 속앓이를 하고 있다.

방송 시작부터 열정페이 논란으로 한바탕 곤욕을 치렀던 강민경은 마지막 특별방송을 앞두고 부친과 오빠의 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프로그램에 재를 뿌리는 모양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수 강민경.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가수 강민경이 잇달아 구설수에 오르면서 그가 출연 중인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인터미션’도 남몰래 속앓이를 하고 있다.

방송 시작부터 열정페이 논란으로 한바탕 곤욕을 치렀던 강민경은 마지막 특별방송을 앞두고 부친과 오빠의 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프로그램에 재를 뿌리는 모양새다.

강민경 부친과 오빠 문제는 6일 보도를 통해 수면 위에 떠올랐다. SBS 연예뉴스는 투자자 19명이 강민경 부친과 오빠에 대한 고소장을 부산 연제경찰서에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고소인들은 부동산 개발 회사를 운영하는 부친과 오빠가 12억 원의 부동산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민경 소속사 웨이크원은 사건이 강민경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웨이크원은 “강민경은 만 18세에 데뷔한 이후 수차례 부친의 불미스러운 금전 문제를 경험했다. 크게 고통받은 강민경은 부친과 왕래를 끊었고, 단 한 번도 부친의 사업에 대해 관여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 역시 강민경은 전혀 알지 못했던 무관한 사건임을 밝힌다”며 “앞으로 강민경의 명의를 도용하거나, 이용하여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강민경은 현재 대표자로 등록된 아비에무아 외 투자 및 개발을 포함한 그 어떤 사업에도 관여돼 있지 않다. 다만 피해자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으로 부친의 채무를 변제한 적이 있다.

이같은 소속사의 해명에도 강민경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희석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1월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 직원 채용 공고를 냈다 구설에 휘말렸다. 당시 강민경은 3개월 계약직 직원 채용공고를 내며 연봉2500만원을 제시했다. 자격조건으로는 대졸자로 3~7년 경력을 갖고 있고 쇼핑몰 상담, 고객 클레임 대응, 해외 고객 이메일 영어 응대, 고객 문의 분석을 통한 운영 정책 기획 수립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고 적었다.

과도한 업무와 턱없이 적은 연봉 제시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열정페이’라고 지적했다. 항의가 쏟아지자 강민경은 해명에 나섰고, 공고도 정정했다. 그러나 그가 유튜브를 통해 과시한 고가의 책상, 가스레인지까지 대두되면서 대중에게는 직원들 처우보다 자신의 안위에만 신경쓰는 대표로 인식됐다.

JTBC‘비긴어게인-인터미션’ 출처 | JTBC

공교롭게도 이같은 논란은 강민경이 출연한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 첫 방송 때 불거졌다.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은 강민경을 비롯, 가수 임재범, 하동균, 헤이즈, HYNN(박혜원), 김필, 김현우(딕펑스), 정성하, 박정현, 김종완(넬), 존박, 잔나비, 멜로망스 정동환 등 초호화 라인업을 자랑하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첫방송 때도 강민경의 등장에만 초점이 맞춰져 프로그램의 음악적 성과가 묻히는 모양새였다. 총 6회를 예정한 가운데 지난 5회 방송 시청률은 1.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JTBC 관계자는 “강민경에 대한 논란은 알고 있지만 범법행위를 저지른 게 아니기 때문에 제작진이 편집을 고려하지 않았다”며 “10일 방송은 스페셜편이라 노래 위주로 방송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긴어게인’에 출연한 한 가수 관계자는 “촬영 자체가 단 하루 만에 끝나 턱없이 적은 분량을 6회에 걸쳐 내보내다 보니 프로그램의 완성도가 다소 떨어지는 면이 있다”면서 “시청률이 저조한 건 강민경보다 프로그램 자체의 문제가 크다. 그럼에도 논란이 없었다면 시청률이 다소 낫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은 있다”고 전했다.

mulgae@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