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 10명 중 7명 "집밥 직접 해 먹는다"

신영빈 기자 입력 2023. 2. 7. 10:3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첸, 설문조사 응답자 54.7% "남은 밥은 소분해 냉동 보관"

(지디넷코리아=신영빈 기자)주방가전기업 쿠첸은 현대인의 ‘밥’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2040세대 1천272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6.2%는 집에서 밥을 먹을 때 ‘직접 취사해서 먹는다’고 밝혔다.

10명 중 6명, 일주일 중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는 3일 이하

“일주일에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36.1%(459명)가 ‘주 4~6회’로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다. 다음으로 ‘주 7~9회’가 22.1%(281명)의 높은 비중으로 집계됐다. 10명 중 6명이 주 2~3일 정도 집에서 끼니를 해결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밖에도 ‘주 10~12회’ 13.0%(165명), ‘주 3회 이하’ 11.2%(142명)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일주일 중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 집에서 식사 시 밥 먹는 유형 설문조사 (사진=쿠첸)

“집에서 식사할 때 밥을 먹는 유형(외식, 배달 제외)”에 대한 문항에는 ‘직접 취사한 밥을 먹는다’ 76.2%(969명), ‘직접 취사한 밥과 즉석밥 모두 비슷한 비중으로 먹는다’ 19.0%(242명), ‘즉석밥 위주로 먹는다’ 4.8%(61명) 순으로 나타나 직접 취사한 밥을 먹는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자녀가 있는 3~4인 가구뿐만 아니라 자취생, 신혼부부 등이 속한 1~2인 가구에서도 ‘직접 취사한 밥을 먹는다’는 응답이 62.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43.5% "직접 취사한 밥이 맛도 있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어"

‘직접 취사한 밥을 먹는다’고 답변한 사람들(969명)이 “직접 밥을 해 먹는 이유(복수응답)”는 ‘취사한 밥이 맛있어서’ 24.7%, ‘안심하고 먹을 수 있어서’ 18.8%, ‘온 가족이 함께 먹기 위해’ 17.6%, ‘건강에 좋다는 인식이 있어서’ 15.0%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가성비가 좋아서’ 12.7%,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 10.9% 등 고물가와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도 엿볼 수 있었다.

직접 취사한 밥을 먹는 이유, 즉석밥을 먹는 이유 설문조사 (사진=쿠첸)

■ 즉석밥을 찾는 이유, ‘빠르게 취식이 가능해서’

취사한 밥과 즉석밥을 병행해서 먹거나, 즉석밥 위주로 먹는다고 답변한 응답자(303명)들의 즉석밥을 먹는 횟수는 ‘주 3회 이하’가 5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주 4~6회 27.1%, 주 7~9회 12.2% 순으로 집계되며 일주일 기준 평균 2일 정도 즉석밥을 먹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들이 “즉석밥을 먹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급할 때 빠르게 먹을 수 있어서’ 37.3%, ‘조리 및 취식이 간편해서’가 34.6%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자주 밥을 하지 않아서’ 9.4%, ‘가성비가 좋아서’ 8.8% 등이 뒤를 이었다.

■ 취사 후 남은 밥은 소분해서 냉동 보관

이 밖에도 전체 응답자 대상으로 “취사 후 남은 밥을 보관하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남은 밥을 소분해 냉동 보관한다’가 54.7%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보온 기능을 활용해 밥솥에 보관한다’ 31.1%, ‘보관하지 않고 바로 취사해서 먹는다’ 10.8% 등의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쿠첸 관계자는 “바쁜 일상으로 집보다 외부에서 식사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으나, 집밥을 먹을 때는 여전히 직접 밥을 취사해 드시는 경우가 많다”며 “직접 취사 시 먹을 만큼만 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밥이 남는다면 보온 기능 대신 소분해서 얼린 뒤 해동해 먹는 방법으로 에너지 절약은 물론 환경에 대한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쿠첸의 주요 전기밥솥에는 냉동보관에 최적화된 알고리즘이 탑재된 ‘냉동보관밥’ 기능이 있어 해동 후에도 갓 지은 밥맛을 느낄 수 있다”며 “’냉동보관밥’ 기능을 활용하면 건강하고 맛있는 식사는 물론 에너지 절약과 더불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식문화 조성에 기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닐슨코리아와 업계에 따르면 국내 즉석밥 시장 규모는 지난해 5월 기준 4천6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2025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5천2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바빠지는 현대인의 일상을 대변한 것으로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해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즉석밥의 수요도 자연스럽게 높아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영빈 기자(burger@zdnet.co.kr)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