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챗봇과 놀며 배운다"…튜닙, 영어 공부 습관 챌린지

오동현 기자 입력 2023. 2. 7. 10: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연어처리 기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튜닙(TUNiB)은 7일 건강 습관 앱 챌린저스와 함께 '블루니와 영어챗으로 세계여행 떠나기' 챌린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챌린지는 새해 목표가 영어 공부인 사람 총 500명이 지난달 23일부터 주 3회 이상 AI 챗봇 '블루니'와 대화하고, 이를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인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AI 챗봇 블루니는 오픈AI(OpenAI)의 언어모델 GPT-3 기반으로 튜닙의 독자적인 기술을 더해 개발된 영어 챗봇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GPT-3에 독자 기술 더한 영어 챗봇 '블루니'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자연어처리 기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튜닙(TUNiB)은 7일 건강 습관 앱 챌린저스와 함께 ‘블루니와 영어챗으로 세계여행 떠나기’ 챌린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챌린지는 새해 목표가 영어 공부인 사람 총 500명이 지난달 23일부터 주 3회 이상 AI 챗봇 ‘블루니’와 대화하고, 이를 인스타그램 게시물로 인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챌린지를 완수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총 상금 100만 원을 지급한다.

AI 챗봇 블루니는 오픈AI(OpenAI)의 언어모델 GPT-3 기반으로 튜닙의 독자적인 기술을 더해 개발된 영어 챗봇이다. 이용자는 여행을 좋아하는 블루니와 여행을 비롯한 다양한 주제로 깊이 있는 대화가 가능하고 여러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페이스북 메신저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도 있다.

튜닙 관계자는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AI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튜닙은 카카오브레인 출신 멤버들이 2021년 3월 공동 창업한 AI 스타트업이다. 블루니 외에도 반려견 챗봇 코코 및 마스와 윤리성 판별, 비식별화 등 17가지 인공지능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 서비스인 ‘튜니브리지(TUNiBridge)’를 선보인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