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한가운데 '휴대용 변기'…딸 용변 보게 한 엄마 '뭇매'

이보배 입력 2023. 2. 6. 22:24 수정 2023. 2. 7. 00: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만의 한 식당에서 휴대용 변기를 꺼내 어린 딸의 용변을 보게 한 엄마가 온라인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고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최근 대만의 한 엄마는 식당에 전용 화장실이 있음에도 복잡한 식당 한가운데 휴대용 변기를 꺼내 딸에게 용변을 보게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대만의 한 식당에서 휴대용 변기를 꺼내 어린 딸의 용변을 보게 한 엄마가 온라인상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고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최근 대만의 한 엄마는 식당에 전용 화장실이 있음에도 복잡한 식당 한가운데 휴대용 변기를 꺼내 딸에게 용변을 보게 했다.

주위 손님들은 이 같은 모습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대만의 누리꾼들은 이 엄마에게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화장실로 데려가는 데 1분도 안 걸린다", "식당 종업원들이라도 말렸어야 했다", "이 같은 관습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는 반응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어린아이가 급하면 저럴 수도 있다"면서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SCMP는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