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노동시장 빠른 회복세에…증권가 “연준 금리 인하 가능성 더 낮아졌다”

이윤정 기자 입력 2023. 2. 6. 21:49 수정 2023. 2. 6. 23: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노동시장이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면서 증권가에서는 올해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신규 일자리가 51만7000건 증가했다고 지난 3일 발표했다. 전월 신규 일자리(26만건)보다 약 2배 많고, 시장 예상치(18만87000건)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현재 실업률은 3.4%로, 1969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WSJ는 관광, 숙박, 의료, 소매업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고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미국이 곧 경기 침체에 빠지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이 같은 낙관적인 경제 데이터 때문에 연준이 통화 긴축 정책을 더 밀어붙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노동부 발표가 있기 전 다수 경제 전문가들은 연준이 오는 3월과 5월 각각 0.2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단행한 뒤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 경기가 침체기에 접어들면 올해 안에 연준이 금리 인하를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 자료에 따르면, 증권가에선 노동부 보고서 공개 뒤 연준이 올해 더 큰 폭으로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해졌다.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제러미 슈워츠는 “연준이 금리 인하를 시작하려면 두 가지 시나리오 중 하나가 실현돼야 한다. 심각한 경기 침체 또는 가까운 시일 안에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의 목표인 2%로 떨어질 것이라는 증거”라면서 “현재로서는 어느 것도 실현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