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 빼고 다 했다…"살아난 불꽃" 게리 네빌도 극찬

최하은 기자 입력 2023. 2. 6. 21: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폭발적인 드리블과 날카로운 패스까지, 오늘(6일) 손흥민은 골 빼곤 모든 걸 다했습니다. "불꽃을 되찾았다"는 찬사가 나왔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 토트넘 1:0 맨체스터 시티|프리미어리그 >

수비진이 달려들어도 따라잡을 수 없었습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60m 폭풍 질주로 긴장감을 안겼습니다.

전반 15분 케인이 선제골이자 토트넘 역대 최다 골을 터뜨린 뒤 맨체스터 시티는 더 몰아붙였지만 뒷공간을 파고드는 손흥민에게 흔들렸습니다.

패스 하나로 수비 라인을 허물고, 과감한 돌파로 날카로운 역습을 이끌었습니다.

후반 32분 골문을 노린 이 장면은 몸 상태를 얼마나 끌어올렸는지 보여줬습니다.

개인기로 상대를 따돌린 다음 세 명을 앞에 두고도 자신 있게 감아 찼습니다.

[게리 네빌/전 맨유 선수 : 오늘 손흥민은 최고였어요. 불꽃을 되찾은 것처럼 보여요.]

84분 내내 상대를 괴롭힌 손흥민이 교체되자, 팬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득점 선두 홀란드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건들지도 못했는데, 상대 감독은 진 이유를 이렇게 분석했습니다.

[페프 과르디올라/맨체스터 시티 감독 : 공을 잃은 뒤 클루셉스키와 손흥민이 어렵게 했죠. 결국 승점 3점을 잃었습니다.]

토트넘은 1대 0 승리로 4위 뉴캐슬을 승점 1점 차로 따라붙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매데투 matchdaytour'·'풋볼온에어 Football OnAir')
(영상디자인 : 배장근)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