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 역대 최대

문세영 기자 입력 2023. 2. 6. 18:1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이 역대 최대 규모로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CNN비즈니스는 현지시각 6일 호주의 비영리 민간단체 민더루 재단이 내놓은 '플라스틱 폐기물 생산자 지수' 보고서에서 2021년 전 세계에서 1억3천900만t의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재단은 "지난 2019년보다 600만t이 늘어난 수치로, 지난 2년간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이 전 세계 인구 1명당 1kg 가까이 더 늘어난 것과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랩, 비닐봉지 등 비닐 포장 수요가 늘어나면서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도 증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에 플라스틱 재활용도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어서, 앞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이 늘어날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재단은 이 같은 내용과 함께 일회용 플라스틱의 원료인 폴리머의 최대 생산업체 20곳의 명단도 공개했습니다.

여기에는 엑손모빌,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 다우 등이 포함됩니다.

SBS Biz 기자들의 명료하게 정리한 경제 기사 [뉴스'까'페]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