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면 좋지 않죠"...GS칼텍스에 분수령 될 2연전

강예진 입력 2023. 2. 6. 1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넘어야 산다.'

GS칼텍스가 봄배구행 티켓 사수를 위한 중요한 문턱 앞에 섰다.

GS칼텍스는 2022~2023 V리그 4위(승점 36)에 매겨졌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고비라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 그동안 팀 분위기가 떨어져 있었는데, 오늘 경기에서 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면 매우 힘든 상황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공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서울 | 장충=강예진기자] ‘넘어야 산다.’

마지막 승부처다. 수장도, 선수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GS칼텍스가 봄배구행 티켓 사수를 위한 중요한 문턱 앞에 섰다.

GS칼텍스는 2022~2023 V리그 4위(승점 36)에 매겨졌다. 시즌 개막 전 현대건설, 흥국생명과 함께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쉽지 않았다. 1라운드 2승4패로 5할 승률을 넘기지 못했다. 2~4라운드는 겨우내 3승3패로 균형을 맞췄지만 지난 4라운드,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에 ‘시즌 2승’의 제물이 되면서 주춤했다.

이후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에 잇따라 패하면서 5위로 내려앉았다. 분위기는 처질 대로 처진 상황, 필요한 건 ‘승리’였다.

지난 5일 고비 하나를 넘겼다. 페퍼저축은행과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면서 잠시 뺏겼던 4위 자리를 탈환했다. 4라운드 패배 설욕과 동시에 3연패를 끊어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고비라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 그동안 팀 분위기가 떨어져 있었는데, 오늘 경기에서 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면 매우 힘든 상황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도했다.

또 다른 산이 GS칼텍스를 기다리고 있다. 오는 9일 3위 한국도로공사(승점 44)와 12일 5위 KGC인삼공사(승점 35)를 만난다. 두 경기의 결과에 따라 승점 간격이 좁혀질 수도, 벌어질 수도, 준플레이오프(PO) 성사 여부가 판가름 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선 도로공사는 최근 분위기가 좋다. 외인 카타리나와 이별 후 대체 외인으로 영입한 캣벨이 4연승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GS칼텍스는 도로공사에 시즌전적 1승 3패로 열세다. KGC인삼공사는 2승2패로 팽팽한 전적을 기록하고 있다. 차 감독은 “도로공사가 최근 고공행진 중이다”라며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임을 예상했다.

아웃사이드 히터 유서연은 “중위권 싸움이 치열해야 여자배구 흥행도가 올라간다. 그만큼 우리도 따라붙어야 더 재밌을 것 같다”며 목소리를 높였고, 외인 모마 역시 “리그는 충분히 남아있다. 우리가 목표하는 것만 열심히 한다면 충분히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차 감독은 “다가오는 두 경기를 놓치면 전망이 좋지 않다. 이번시즌 마지막 승부수를 던져야 할 상황이다. 선수들과 잘 맞춰 좋은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