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찰풍선’ 격추 미국에 공식 항의…관영매체 “비무장 민간인 쏜 격”

이종섭 기자 입력 2023. 2. 6. 14:09 수정 2023. 2. 6. 14: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찰풍선’이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전투기에 격추당한 뒤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프사이드 비치 바다로 떨어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정찰풍선’ 격추에 대해 미국 측에 공식 항의했다. 중국 관영매체와 전문가들은 미국이 ‘비무장 민간인을 쏜 격’이라며 과잉 대응이라는 정부의 주장을 옹호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셰펑(謝峰) 외교부 부부장이 미국 측의 중국 민간용 무인 비행선 무력 습격에 대해 중국 정부를 대표해 지난 5일 주중 미국대사관 관계자에게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6일 밝혔다. 외교부는 셰 부부장이 이날 미국 측에 “중국 민간용 무인 비행선이 미국 영공에 잘못 들어간 것은 전적으로 불가항력에 의한 예기치 못한 우발적 사건”이라며 “사실 관계가 명백하며 왜곡과 먹칠은 용납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셰 부부장은 이어 “미국 영공을 곧 떠날 민간용 비행선에 고집스럽게 무력을 남용한 것은 명백한 과잉 대응이며 국제법의 정신과 국제 관례를 엄중 위반한 것”이라며 “미국의 행동은 발리 정상회담 이후 중·미 관계를 안정화하려는 노력에 엄중한 타격을 주는 것으로 중국에 이에 결연히 반대하고 강렬하게 항의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중국이 밝힌 엄정 교섭은 외교 경로를 통한 공식적인 항의를 의미한다. 미국이 지난 4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 영공에서 중국이 보내고 소유한 고고도 정찰풍선을 성공적으로 격추했다고 밝히자 지난 5일 성명을 통해 민간용 비행선에 대한 과잉 대응이라며 반발한 데 이어 주중 미국대사관 고위 관계자에게 또 다시 직접 항의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셰 부부장은 “중국 측 이익을 해치고 상황을 더 악화하며 긴장 국면을 확대하는 추가 행동을 하지 말길 미국에 촉구한다”며 “중국 정부는 현재 사태의 전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 중국의 이익과 존엄을 단호히 수호하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대응을 할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매체는 이날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하는 형식으로 정부의 주장을 적극 옹호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이 의도하지 않은 사고를 과장해 미·중 관계에 새로운 불확실성을 더하고 있다며 미국의 대응이 ‘대포로 모기를 쏘는 것과 같은 과잉 대응’이라거나 ‘비무장 민간을 쏜 것과 같다’는 주장을 폈다.

리하이둥(李海東) 중국외교학원 교수는 이 매체에 “풍선 사건은 반중 감정을 부추기는 데 악용돼 미국의 대중 정책을 더 공격적으로 만들 뿐”이라며 “중·미 관계를 위한 가드레일 설치 논의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노골적으로 가드레일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뤼샹(呂祥)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은 비행선이 위협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주도권을 위해 격추했다”며 “풍선 격추는 중국 측에 손실을 입혔고 관련 기업은 미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