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銀 새 총재에 현 부총재 검토”… 양적완화 지속 전망에 엔화 가치 하락

도쿄=이상훈 특파원 입력 2023. 2. 6. 13: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정부가 4월 8일로 임기가 끝나는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중앙은행) 총재의 후임으로 아마미야 마사요시(雨宮正佳·67) 현 부총재를 최종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6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정부가 아마미야 부총재에게 차기 총재 자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현 부총재이자 금융완화 정책에 관계해 온 아마미야 부총재가 적임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마미야 마사요시 일본은행 부총재 아사히신문 제공
일본 정부가 4월 8일로 임기가 끝나는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중앙은행) 총재의 후임으로 아마미야 마사요시(雨宮正佳·67) 현 부총재를 최종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6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정부가 아마미야 부총재에게 차기 총재 자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현 부총재이자 금융완화 정책에 관계해 온 아마미야 부총재가 적임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아마미야 부총재는 도쿄대 경제학부 졸업 후 1979년 일본은행에 입행해 기획국장, 이사 등을 역임한 뒤 2018년 3월 부총재에 취임했다. 구로다 현 총재와 함께 일본은행의 금융완화 정책을 이끈 인물로 평가받는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신임 일본은행 총재 인사안을 이달 중 국회에 제출해 국회 동의를 얻은 뒤 임명한다. 다만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이소자키 요시히코 관방부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그런 사실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아마이야 부총재가 총재가 되면 일본의 초저금리 양적완화 정책이 크게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보도 후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132.07엔에 거래되며 전 거래일보다 3.46엔 상승(엔화 가치 하락)했다. 금융완화 정책 변경을 신중히 판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외환시장 참가자들이 엔화 가치가 떨어질 것이라고 보는 분석이 나왔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