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소비자 불만해결 우수사업자 선정…가전업계 유일

김응열 입력 2023. 2. 6. 10: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전자(066570)는 지난 3일 한국소비자원이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개최한 '2023년 소비자불만해결 사업자협의회 워크숍'에서 2022년 가전 업종 우수사업자로 뽑혔다고 6일 밝혔다.

가전업종에서 LG전자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LG전자는 혁신적 고객경험인 'F.U.N(First, Unique, New·최고의, 차별화된, 세상에 없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서비스 분야를 차별화하고 있는데, 이번 우수 사업자 선정으로 LG전자의 노력이 인정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주최 워크숍에서 선정…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성과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LG전자(066570)는 지난 3일 한국소비자원이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개최한 ‘2023년 소비자불만해결 사업자협의회 워크숍’에서 2022년 가전 업종 우수사업자로 뽑혔다고 6일 밝혔다. 가전업종에서 LG전자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어려움 해결에 대한 적극성, 소비자불만해결 사업자협의회 참여도, 상담자율처리 시스템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 중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처리 완료한 비율 등을 고려해 우수 사업자를 선발한다.

LG전자는 혁신적 고객경험인 ‘F.U.N(First, Unique, New·최고의, 차별화된, 세상에 없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서비스 분야를 차별화하고 있는데, 이번 우수 사업자 선정으로 LG전자의 노력이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최근 전국 300여개의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에어컨, 세탁기, 냉장고, 청소기, TV 등 LG가전 전반을 점검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진행했다. 이 서비스는 추위에 대비한 동파예방, 세탁조 살균, 에어컨 점검 등 LG 가전을 편리하고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한 조치다. LG전자는 연 2회 사회복지시설 대상 가전점검서비스를 정기화해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또, LG전자는 청각·언어장애 고객도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2021년부터 ‘수어 상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다른 기관에서 제공하는 수어 통역 서비스를 거칠 필요 없이 영상통화 기능이 있는 전화나 카카오톡, 무료 영상통화 앱 ‘imo’를 이용해 전용번호로 연결하면 수어상담사가 서비스 접수 지원은 물론 서비스엔지니어와의 대화를 수어로 통역해준다. LG전자는 제품 관련 서비스뿐 아니라 구매, 렌털 관련 상담까지 운영 범위를 넓히고 있다.

LG전자는 시니어 고객의 상담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니어 전담 상담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고객센터에 등록된 60세 이상 고객에겐 큰 글씨 버튼이 적용된 ‘보이는 ARS’와 ‘느린 말 ARS’를 제공한다. 70세 이상 고객은 ARS 절차 없이 시니어 전담팀으로 바로 연결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서비스 직원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2002년부터 국내 서비스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서비스 올림픽’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비스 직원 대상 온라인 교육 플랫폼 ‘배움마당’에는 지난해에만 기술 정보, 서비스 노하우, 안전문화 등 900건 이상의 신규 콘텐츠를 업로드했다.

정연채 LG전자 고객가치혁신부문장 부사장은 “앞으로도 철저히 고객의 관점에서 보고, 고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은 LG전자 고객가치혁신CS전략 지원담당 상무(오른쪽)가 3일 서울 강남구 엘타워에서 열린 ‘2023 소비자불만해결 사업자협의회 워크숍’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전자)

김응열 (keynews@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