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영공침범 中정찰풍선 격추… 中 “美 과잉반응”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입력 2023. 2. 6. 03:00 수정 2023. 2. 6. 09: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이 4일(현지 시간) 자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 정찰풍선을 F-22 전투기 등을 동원해 격추했다.

미 상공에 포착된 지 7일 만으로, 이 풍선은 핵무기가 있는 핵심 군사기지 등을 정찰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정찰풍선은 지난달 28일 미 알래스카 영공을 침범한 뒤 캐나다를 거쳐 1일 몬태나주 말름스트롬 공군기지, 2일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 상공을 거치는 등 7일간 미 영토를 횡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 “軍기지 정찰, 용납못할 주권침해”
영토 침입 7일만에 미사일 쏴 격추
中 “국제관례 위반” 추가대응 시사
블링컨, 訪中 취소… 미-중 갈등 고조
4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해안도시 머틀비치 연안에서 약 11km 떨어진 바다 상공에 중국의 정찰풍선이 선명하게 떠 있고, 그 아래로 미 공군 F-22 전투기가 지나가고 있다(왼쪽 사진). 전투기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풍선을 관통하자(가운데 사진) 잠시 뒤 하늘에서 뿌연 연기와 함께 풍선 잔해가 추락하고 있다. 머틀비치=AP 뉴시스·CNN방송 홈페이지 캡처
미국이 4일(현지 시간) 자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 정찰풍선을 F-22 전투기 등을 동원해 격추했다. 미 상공에 포착된 지 7일 만으로, 이 풍선은 핵무기가 있는 핵심 군사기지 등을 정찰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용납할 수 없는 주권 침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우발적 사건’이라며 유감을 표했던 중국은 정찰풍선 격추 이후 “무력을 동원한 과잉반응”이라고 반발해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 지시로 북부사령부 전투기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 영공에서 중국이 보낸 고(高)고도 정찰풍선을 성공적으로 격추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내가 격추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9분 정찰풍선이 육지를 지나 대서양에 진입하자 버지니아주 랭리 기지에서 출격한 F-22 전투기가 공대공미사일을 쏴 떨어뜨렸다. 이때 바이든 행정부는 인근 3개 공항 비행기 이륙을 중지하는 ‘그라운드 스톱’ 조치를 내렸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해안경비대는 대서양에 추락한 정찰풍선 잔해를 수거해 조사할 계획이다.

중국 정찰풍선은 지난달 28일 미 알래스카 영공을 침범한 뒤 캐나다를 거쳐 1일 몬태나주 말름스트롬 공군기지, 2일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 상공을 거치는 등 7일간 미 영토를 횡단했다. 이 두 곳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같은 핵무기와 전략폭격기가 배치된 핵심 군사기지다.

오스틴 장관은 “미 전략기지를 정찰하기 위한 감시 자산”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주권 침해”라고 밝혔다. 중국 풍선을 군사 감시정찰용으로 규정하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한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5일 예정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도 3일 전격 취소했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중국의 외교사령탑인 왕이(王毅)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과 통화하고 정찰풍선 영공 침입에 항의했다.

중국은 3일 블링컨 장관 방중 취소 직후 “비행선은 중국에서 간 것으로 민수(民需)용 성질이며 기상 같은 과학연구에 사용되는 것”이라며 “비행선이 불가항력으로 미국에 잘못 들어간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4일 정찰풍선이 격추되자 성명을 내고 “미 국방부도 이 풍선이 지상에 군사적, 신변적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상황에서 무력을 동원해 과잉반응한 것은 국제관례를 엄중히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관련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단호히 보호할 것”이라며 추가 대응을 시사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