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 오늘(5일) 소집해제 "나 이제 어디 안 가"…엑소 완전체 컴백?

김두연 기자 입력 2023. 2. 5. 22:43 수정 2023. 2. 6. 00: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엑소 백현이 소집해제 후 팬들에게 인사했다.

백현은 5일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마치고 소집해제했다.

앞서 백현은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4급 판정을 받은 뒤 2021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이날 백현이 소집해제하면서 시우민, 디오, 수호, 첸, 찬열 등에 이어 엑소 내 군필 멤버가 여섯 명이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소 백현 /사진=스포츠한국DB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엑소 백현이 소집해제 후 팬들에게 인사했다. 

백현은 5일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마치고 소집해제했다. 

그는 이날 팬 플랫폼 광야클럽을 통해 "에리들(팬덤명). 오래 기다렸지. 나 왔다. 나 이제 어디 안 가"라고 전했다. 

앞서 백현은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4급 판정을 받은 뒤 2021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이날 백현이 소집해제하면서 시우민, 디오, 수호, 첸, 찬열 등에 이어 엑소 내 군필 멤버가 여섯 명이 됐다.

디오, 세훈, 수호 등 멤버들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올해 엑소의 컴백을 알려 팬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Copyright ©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