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분류 기준 변경…제네시스 GV70도 세액공제받을 듯

장세희 입력 2023. 2. 5. 08: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격 제한에 걸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전기차 세액공제를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던 미국산 제네시스 SUV 전기차도 세액공제를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 재무부는 3일(현지시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전기차의 권장소비자가격(MSRP)을 판단할 때 적용하는 차량 분류 기준을 개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GV70 등 일부 차량 '승용차→SUV'로 재분류돼 가격 상한 충족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가격 제한에 걸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전기차 세액공제를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던 미국산 제네시스 SUV 전기차도 세액공제를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 재무부는 3일(현지시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전기차의 권장소비자가격(MSRP)을 판단할 때 적용하는 차량 분류 기준을 개정했다. 승용차는 5만5000달러 이하, SUV·밴·픽업트럭은 8만 달러 이하여야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A는 북미에서 최종 조립하고 배터리에 들어가는 부품과 핵심 광물의 원산지 요건을 충족한 전기차를 대상으로 최대 7500달러 세액공제를 제공하지만, 일정 판매가 이하의 차량에만 이 세제 혜택을 부여한다.

원래 재무부는 차량을 승용차나 SUV 등으로 분류할 때 환경보호청(EPA)의 기업평균연비제(CAFE) 기준을 적용했다. 자동차 업체가 맞춰야 하는 최저 연비를 설정한 CAFE 기준에서는 SUV와 모양이 비슷한 크로스오버 차량 일부가 승용차로 분류됐다.

제네시스의 GV70이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IRA의 북미 최종 조립 요건을 맞추기 위해 올해부터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을 생산할 예정인데, CAFE 기준에서는 GV70도 승용차로 분류돼 5만5000달러 가격 상한에 걸린다.

GV70 전동화 모델은 아직 미국에서 출시되지 않았지만, 가격이 5만5000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돼 승용차로 분류되면 세액공제를 받지 못할 상황이었다. 하지만 재무부가 이번에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EPA 연비표시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GV70은 SUV로 재분류되므로, 다른 요건을 모두 충족하고 가격이 8만 달러를 넘지 않으면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GM의 캐딜락 리릭, 테슬라의 5인승 모델Y, 폭스바겐의 ID.4, 포드 머스탱 마하-E와 이스케이프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이 이제 SUV로 분류돼 가격 상한에 걸리지 않는다.

재무부는 이번 개정은 비슷한 특성을 가진 크로스오버 차량을 일관되게 대우하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도 소속된 미국자동차협회(AAI)는 성명을 내고 "전기차 세액공제 관련 혼란을 일부 해소하고 크로스오버나 SUV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을 바로 돕는 아주 훌륭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연비표시에 따른 차량 분류는 차량에 부착된 라벨은 물론이며 연비표시 홈페이지( fueleconomy.go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무부는 "소비자가 어떤 차량이 가격 상한 요건을 충족하는지 쉽게 알 수 있도록 CAFE 기준 대신 소비자 친화적인 연비표시 기준의 차량 분류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