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평범한 유족을 투사로 만드는 尹정권에 분노”

이상우 기자 입력 2023. 2. 4. 19:03 수정 2023. 2. 20. 16:54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인천 계양을)는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평범한 유족을 투사로 만드는 이 정권의 무책임하고 비정한 행태에 분노한다”며 윤석열 정부를 맹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에서 "대통령의 사과, 성역 없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는 유족들의 이 당연하고 간절한 바람을 철저하게 묵살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아들을 떠나보내지 못해 아직도 사망신고를 하지 못했다는 유족들이 있다”며 “그런데도 국가 권력은 유족의 간절한 바람을 철저히 묵살하며 그들의 상처를 철저하게 짓밟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참사의 온전한 치유는 성역 없는 진상 규명 그리고 책임자 처벌에서 시작된다”며 “희생자와 유족, 모든 국민들에게 평범한 주말이 되어야 했던 10월 29일을 고통으로 만든 그 책임. 그 책임을 반드시 묻고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참사 이전에도 참사 당시에도 그리고 지금까지도 국가의 책임은 실종됐다”며 “심지어 오늘 희생자들을 기릴 자그마한 공간을 내달라는 유족들의 염원조차 서울시는 매몰차게 거절했다”고 지적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가 주최한 이날 추모제에는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 수십 명이 참석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kyeonggi.com

Copyright©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운영원칙에 따라 타임톡을 닫습니다.

타임톡 운영원칙바로가기